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 바로가기

파격적인 연봉 인상 발표하자 신입사원 공채 난리 났다는 기업의 정체

신입 연봉 33.5% 인상한 BBQ
신입 공채서 2,500여 명 몰려
창사 이래 처음 있는 일이라고

출처 : 게티이미지뱅크 / 뉴스1

출처 : 뉴스1

치킨값이 3만 원은 돼야 한다”는 발언으로 뭇매를 맞았던 인물이 있다. 바로 윤홍근 제너시스BBQ 회장이다.

그는 실력 있는 인재를 데려오기 위해 파격적인 조건을 제시하면서 주목받았는데, 그 조건이 새로운 바람을 불러오는 모양새다.

앞서 윤 회장은 “업계 최고 대우로 젊고 참신한 인재를 육성하고 세계 최대, 최고의 외식 기업으로 혁신하는 신 인재경영 시대를 열겠다”고 말하며 파격적인 인사 조건을 공개했다.

바로 기존 대졸 신입사원연봉은 3,400만 원이었으나 이를 무려 33.5% 인상하기로 발표한 것.

출처 : 뉴스1

출처 : 제너시스BBQ

국내 치킨 프랜차이즈 기업들의 평균 연봉은 약 3,300만 원 수준인데, BBQ는 기존에도 이보다 높은 연봉을 주고 있었지만, 갑자기 30% 넘게 인상한 것이다.

결국 BBQ의 대졸 신입사원들의 초임 연봉은 약 4,540만 원으로 올라갔다. 국내 대기업 신입사원의 평균 연봉과 비슷한 수준이다.

제너시스BBQ 그룹은 최근 2023년 상반기 신입사원 공개채용을 진행했는데 2주 만에 2,500여 명이 몰렸다고 한다. 이렇게 단기간에 많은 지원자가 몰린 것은 창사 이래 처음이라고 한다.

이번 신입사원 모집은 운영, 영업, 마케팅, 전략기획, 정보전략, 연구개발 등 7개 분야에서 진행됐다.

출처 : 제너시스BBQ

출처 : 제너시스BBQ

출처 : 게티이미지뱅크

7개 분야 중 특히 운영과 영업 직군에 많은 지원자가 몰렸고, 마케팅 부문 지원자가 뒤를 이었다고.

대졸 초임 연봉 파격 인상 선언 이후 진행된 첫 공채로 취업 준비생들의 높은 관심을 얻은 것으로 업계 관계자들은 분석하고 있다.

윤 회장은 “예상보다 많은 지원자가 몰린 이유는 BBQ가 이제는 단순 치킨 프랜차이즈에서 벗어나 전 세계시장에서 한식을 대표하는 브랜드로 인정받고, 안정적으로 성장해가는 글로벌 외식 기업임을 알아봐 주신 덕”이라고 했다.

이어 “입사 이후에도 다양한 교육 프로그램을 통해 해당 직무에서 인재로 성장해 나갈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전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권지아 기자의 프로필 이미지

댓글0

300

댓글0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