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 바로가기

삼성 이재용의 공기청정기 선물 받은 직원들, 알고 보니 까다로운 조건 있었다는데요

이재용, 워킹맘 직원에 선물
“워킹맘 직원이 애국자”
다문화 가정엔 에버랜드 이용권 증정

출처 : 연합뉴스 / 삼성전자

출처 : 연합뉴스

출처 : 삼성전자

삼성전자 이재용 회장이 회장 자리에 오른 뒤 맞은 첫 명절이 지났다. 이재용 회장의 새해 선물이 공개되자 모두의 부러움을 샀다. 이 가운데 특별하고 까다로운 조건을 만족한 삼성전자 직원만이 최신형 공기청정기를 받았다고 해 화제가 됐다.

최근 삼성전자는 이재용 회장이 여성 임직원 64명에게 자사의 최신형 공기청정기를 선물했다고 밝혔다. 왜 여성 직원 64명만 선물을 받은 걸까? 이들은 올해 1월 1일부터 7일 사이 자녀를 출산한 ‘엄마’ 직원들이었다.

이 회장은 함께 전달한 카드에서 “가정에 찾아온 소중한 생명의 탄생을 축하하며 작은 선물을 준비했다”며 “사랑스러운 자녀가 건강하고 지혜롭게 자라기를 바라며 항상 가정에 행복이 가득하기를 기원한다”고 썼다고.

출처 : 삼성전자

출처 : 삼성전자

이재용 회장의 여성 직원 챙기기는 꾸준히 진행되어 왔다. 지난해 여름엔 여성 직원들과 간담회를 하면서 육아와 업무를 병행하는 ‘워킹맘’의 어려움을 경청했다. 이 자리에서 이 회장은 “아이를 키우는 워킹맘 직원이 진정한 애국자”라고 격려하기도 했다.

이재용 회장은 선물을 하나 더 뿌렸다. 삼성물산 리조트의 에버랜드 연간 이용권과 에버랜드 기프트카드를 받은 주인공들은 외국인 직원 가족들이었다. 이들은 한국인 배우자와 결혼해 ‘다문화 가정’을 이뤘다.

출처 : 삼성전자

출처 : 삼성전자

출처 : 삼성전자

이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이게 대기업의 복지”, “역시 삼성이네. 이러니 다들 삼성 가고 싶어 하지”, “아직도 경력 단절 여성이 많은 상황에서 워킹맘을 챙겨주는 회사라니. 멋있다”, “인간적으로 존경스러운 회장님의 방침이군”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삼성전자는 지난 13일 설 명절을 앞두고 중소 협력회사의 자금 부담을 완화하고자 대금 1조 원을 일찍 지급했다. 이 대금 지급에는 삼성전자를 중심으로 총 11개의 그룹사가 참여했다. 이재용 회장은 이와 관련해 “어려운 상황이지만 함께 극복해야 한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차현아 기자의 프로필 이미지

댓글0

300

댓글0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