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 바로가기

렛미인 출연 후 달라진 얼굴로 전성기 맞이한 모델, 수입은 이 정도였다

‘렛미인’ 남자판 출연자 모델 김봉준
방송 출연 이후 피트니스 모델로 전향
현재 트레이너로 월 수입 2,000만 원

출처 : 스토리온, tvN ‘Let 미인’ / instagram@_bongssam

출처 : 스토리온, tvN ‘Let 미인’

출처 : 스토리온, tvN ‘Let 미인’

17일 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에는 지난 2016년 남자판 ‘렛미인’에 출연했던 김봉준이 출연해 출연 이후 변화한 인생과 최근 근황을 조명했다.

김봉준은 당시 방송을 회상하며 “눈매 교정 수술이랑 코 수술, 양악 수술을 했다. 그 당시에는 양악이 큰 수술인 줄도 모르고 했다”고 이야기했다.

얼굴 외에도 몸까지 변화를 체험한 김봉준은 “수술을 하고 못 먹으니까 살이 완전히 빠졌다. 51kg까지 빠졌다”며 “턱관절이 붙을 때까지 유지장치를 해놓는다. 그리고 뼈가 붙으면 관절을 움직이는 연습을 한다”고 설명했다.

출처 : youtube@근황올림픽

출처 : youtube@근황올림픽

방송 당시 김봉준은 피부 트러블과 비대칭 턱으로 자존감이 많이 떨어진 모습을 보였으며 이를 극복하기 위해 피부과와 화장품 구입 등에 400만 원 이상을 썼다고 토로했다.

모델 학과를 나와 모델 일을 시작했던 그는 외모 콤플렉스를 보완하기 위해 운동으로 몸을 만들었으나 모델로서는 작은 키를 가졌다며 200번 이상 모델 오디션에서 떨어졌다고 밝혔다.

김봉준은 수술 후 많은 변화를 느끼며 “프로필을 돌리면 그전에는 연락이 하나도 안 왔다. 근데 (수술 후에는) 돌리는 것마다 연락이 왔다”라고 전했다.

그는 “진짜 많이 벌었다. 월 1,500~2,000만 원 정도. 일이 계속 있었다. 광고 촬영하면 300~400만 원 정도”라고 말했다.

출처 : instagram@_bongssam

출처 : youtube@근황올림픽

출처 : instagram@_bongssam

한동안 시선을 즐기며 살았다고 밝힌 김봉준은 “평생 살면서 전혀 몰랐던 세상이었다. 얼굴이 잘생겨서 나쁜 건 없는 것 같다. 어느 정도 플러스 요인이 있었다”고 웃음 지었다.

방송 출연 후 그간 단련해온 몸과 준수해진 외모로 ‘피트니스 모델’ 제의받은 김봉준은 이후 트레이너이자 피트니스 모델로 활동하게 됐다.

그는 근황올림픽을 통해 “교육 총괄팀장으로 일하고 있다. 제 인생에서 가장 돈을 많이 벌고 있는 시기다. 고정적인 수입이 늘었다”며 “수업으로 평균 400~600만 원. 세미나를 한다면 800~1,000만 원 정도 번다”고 최근 근황을 전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차현아 기자의 프로필 이미지

댓글0

300

댓글0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