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 바로가기

“잔액 0원이라더니…” ‘사랑꾼’ 김준호가 김지민에게 사준 명품백의 가격

“통장 잔액 0원”이라던 김준호
김지민에게 명품백 선물 화제
구찌 제품 450만 원으로 추정

출처: 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 Youtube@전대미문

출처: Youtube@전대미문

출처: Youtube@전대미문

김지민에게 흠뻑 빠진 사랑꾼 김준호의 선물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최근 김지민은 유튜브 채널 ‘전대미문’에 출연해 ‘왓츠 인 마이 백(What’s In My Bag)’ 코너를 진행했다. 이날 김지민은 김준호에게 선물 받은 명품 가방을 들고 와 눈길을 끌었다.

그는 “진짜로 평소에 메고 다니는 가방이다. 오늘 의상이랑 잘 어울릴 것 같아서 갖고 왔다”며 세련된 디자인의 구찌 가방을 보여줬다. 이어 “아무 날도 아닌 날 남자친구가 집에 오는 길에 사 왔다. 참 이런 거 사 오는 거 좋아한다”며 슬쩍 남자친구 자랑을 곁들였다.

출처: Youtube@전대미문

출처: GUCCI

그렇다면 이 가방의 가격은 얼마일까. 배우 이영애도 들었던 ‘구찌’의 이 가방은 무려 450만 원에 달했다. 가방 안에 있는 제품들도 같이 이목을 집중시켰는데 김지민은 샤넬의 미스트, 구찌 카드지갑을 보여주며 “이것도 김준호가 사준 것이다. 내가 명품을 좋아하는 줄 알았나 보다. 그렇게 좋아하진 않는데”라고 말했다.

이와 같이 김준호의 과거 발언이 재조명되고 있다. 지난해 초 방송된 KBS Joy ‘국민영수증‘에 출연한 김준호는 무분별한 경제관념으로 MC들의 혀를 끌끌 차게 만들었다. 그는 당시 “제 목표는 200억이다. 그래서 아이디도 ‘200억 보이’다”라고 얘기했다.

출처: KBS Joy ‘국민영수증’

출처: SBS ‘미운 우리 새끼’

출처: SBS

이에 김숙은 “지금 통장 잔고에 얼마 있냐?”고 물었고 김준호는 당당하게 “0원 있다“고 답했다. 방송이라 과장되게 말한 걸 수도 있으나 과거 여러 사업에 도전했다가 망한 사례를 살펴보면 그의 “통장 잔액 0원”이 아예 틀린 말은 아닐 수도 있다.

이랬던 김준호가 여자친구 김지민에게는 그 비싼 명품 가방을 턱턱 사주는 모습을 보며 누리꾼들은 “와 찐 사랑꾼이다…”, “저 돈은 어디서 난 걸까?”, “김준호가 진짜 김지민 사랑하는 게 눈에 보이네”, “빚으로 사준 게 아니라면 참 잘한 일”, “김지민 은근슬쩍 남자친구 자랑하는 거 너무 귀엽고 웃기네” 등의 댓글을 달았다.

한편 김준호와 김지민은 코미디언 선후배 관계에서 연인으로 발전했다. 지난해 봄부터 만나기 시작, 알콩달콩하면서도 티격태격하는 케미를 동시에 보여주며 현재까지도 잘 사귀고 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권율 기자의 프로필 이미지

댓글0

300

댓글0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