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 바로가기

배우 이재욱이 드라마 중간에 바뀐 상대 여배우에게 종영 후 남긴 말

드라마 중간에 여주인공 교체
교체에 대한 남주 이재욱 반응
‘환혼’ 종영 후 고윤정 SNS 글

출처 : instagram@goyounjung, instagram@jxxvvxxk

출처 : instagram@goyounjung

출처 : instagram@goyounjung

배우 이재욱이 파트너였던 고윤정을 향한 훈훈한 메시지를 전해 화제다.

지난 9일 배우 고윤정은 본인 인스타그램을 통해 tvN ‘환혼: 빛과 그림자’ 종영 소감을 전했다.

고윤정은 “환혼 대본을 처음 만난 건 2021년이었습니다. ‘환혼’은 평생 잊지 못할 작품이고, 부연/낙수/조영으로서 감사한 시간이었습니다”라며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또한 “환혼을 통해 소중한 것들을 배웠고, 개인적으로 조금 더 성장하게 되었습니다. 많은 분께 사랑을 받게 되어 정말 행복했고, 감독님, 작가님, 사랑하는 모든 훌륭한 스태프분들, 배우분들과 환혼을 함께 할 수 있어서 영광이었고 행복했습니다. 올 한 해도 사랑하는 가족 모두 늘 건강하시고, 더 행복하시길 소원하겠습니다. ‘환혼’을 사랑해 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라고 전했다.

출처 : instagram@jxxvvxxk

출처 : instagram@jxxvvxxk

출처 : tvN ‘환혼: 빛과 그림자’

고윤정은 파트너 이재욱을 비롯해 동료 배우, 제작진, 스태프들과 찍은 사진들을 게재했다.

고윤정의 진심 어린 소감에 파트너 이재욱도 메시지를 남겼다.

이재욱은 “부연이고 낙수고 조영이라 고마웠고 행복했다. 들어와서 너무 힘들었을 텐데 잘 해줘서 너무 키특하고 이뻐…. 당신 성격 정말.. 최고야. 욱이 영이 잘 지내…. 그리고… 무빙 많관부……!!”라고 전했다.

고윤정 차기작 디즈니플러스 ‘무빙’ 언급에 고윤정은 “외조까지? 당신 정말 키특해”라고 답했다.

총 30부작이었던 ‘환혼’은 파트가 나뉘어 방송됐고, 지난해 6월부터 올해 1월까지 긴 시간 동안 드라마가 방영됐다.

출처 : tvN ‘환혼: 빛과 그림자’

출처 : instagram@goyounjung

출처 : tvN ‘환혼: 빛과 그림자’

특히 드라마 중반에 배우 정소민에서 고윤정으로 여주인공이 교체되는 일도 생겨 눈길을 끌었다.

이에 대해 이재욱이 직접 언급해 두 주연 배우 사이의 애틋한 관계가 드러났다.

이재욱은 앞서 진행된 인터뷰에서도 이에 대해 언급한 바 있다.

당시 이재욱은 “사실 대본을 처음 받았을 때 이게 말이 되게끔 욱의 감정 상태를 표현하는 게 내 일인 것 같다. (작가님이) 파트 1과 파트 2의 같은 혼을 만났다는 것 자체가 필연적이라는 메시지를 던져주고 싶으셨던 것 같다. 장욱을 연기하면서 스스로 고민하는 게 있었지, 어렵지는 않았다”라고 밝혔다.

한편 사람의 영혼을 바꾸는 ‘환혼술’로 인해 운명이 비틀린 주인공들이 이를 극복하고 성장해가는 이야기 ‘환혼: 빛과 그림자’는 긴 시간 준비, 촬영, 방영 끝에 마무리됐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4
+1
1
+1
1
+1
0
차현아 기자의 프로필 이미지

댓글0

300

댓글0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