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 바로가기

“너무 답답해서…” ‘이봉원♥️’ 박미선이 방송에서 어렵게 꺼낸 고백은 바로

‘진격의 언니들’서 금전 피해 고백
박미선 “떼인 돈 너무 많아”
“억장이 무너져 밤에 잠도 안 와”

출처 : SBS

출처 : 노컷뉴스

출처 : 채널S ‘진격의 언니들’

코미디언 이봉원아내박미선방송에서 공개적으로 “떼인 돈이 많다”고 고백하면서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지난 10일 방송된 채널S ‘진격의 언니들’에서는 신용정보회사에서 채권 추심으로 일하는 이성훈이 출연했다.

그는 ‘떼인 돈 받아주는 일 아니냐’, ‘사채업자 아닌가’ 등의 질문에 “전혀 그런 일이 아니다. 떼인 돈 받아준다고 하면 사채업자, 조폭이 하는 일이라 생각하는데 그렇지 않다. 신용정보회사는 안 그런다”고 답했다.

이어 “신용정보회사는 금융감독원에 소속돼 있다. 관리, 통제, 감사를 받는다”고 설명했다.

출처 : 채널S ‘진격의 언니들’

출처 : 채널S

그러자 박미선은 갑자기 “떼인 돈도 받아줄 수 있느냐”고 물었다. 이성훈은 “제일 잘하는 것이 떼인 돈을 받아주는 것”이라고 대답했다.

박미선은 떼인 돈이 너무 많다고 털어놨다. 그는 “돈을 받으려면 차용증도 있어야 하냐?”고 물었고, 이성훈은 “세금계산서가 있으면 좋은데, 차용증, 지불각서, 통장 거래 내역 등으로 지급명령 법원 판결을 받아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날 박미선은 “(떼인 돈 받아준다는) 현수막을 본 적이 있다. 너무 답답한 심정에 전단만 보고 전화를 하려고 했는데, 조폭과 연결돼서 기사가 날까 걱정했다. 결국 전화를 못 했다”며 자신의 일화를 설명했다.

출처 : 채널S ‘진격의 언니들’

출처 : 채널S ‘진격의 언니들’

출처 : 채널S ‘진격의 언니들’

그러자 이성훈은 “그런 현수막은 조폭이 많아, 돈도 다 받고 잠적하는 사람들이다. 돈만 받고 도망간다”고 조심할 것을 당부했다.

박미선의 질문이 계속되자 이성훈은 “명함을 드리겠다”고 말하기도 했다. 박미선은 “(돈을 떼이면) 사람이 정신적으로 피폐해진다. 사람의 신뢰를 떠나 억장이 무너져 밤에 잠이 안 온다. 도대체 내 돈을 가져가서 왜 안 가져올까 분하고 억울해서 잠도 안 온다”고 자기 경험을 털어놨다.

이성훈은 “연예인도 여러 건 있다. 채권, 채무자 관계가 많다”고 했다. 박미선뿐 아니라 김호영 역시 “달라고 해도 안 준다”며 비슷한 금전 피해를 갖고 있다고 밝히기도 했다.

박미선은 “생각하면 너무 힘드니 포기하게 된다”고 고백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1
+1
0
+1
0
송건희 기자의 프로필 이미지

댓글0

300

댓글0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