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 바로가기

“여기도 나왔었다고?” 더 글로리로 난리 난 혜정이의 이전 출연작품

‘더 글로리’ 가해자 무리 최혜정 역의 차주영
명문대 출신으로 과거 ‘치즈인더트랩’으로 데뷔
KBS 새 주말극 ‘진짜가 나타났다’ 촬영 돌입

출처 : 산타 클라우스 / 넷플릭스 코리아

출처 : instagram@boxabum

지난달 30일 공개된 넷플릭스 ‘더 글로리’는 고등학교 시절 학교 폭력으로 영혼까지 부서진 한 여자의 온 생을 건 치밀한 복수극을 그린 드라마다.

극 중 학창 시절 박연진(임지연) 무리에 속해 문동은(송혜교)을 지속적해 괴롭혀온 학교 폭력 가해자 5인방 중 한 명인 ‘최혜정’ 역의 차주영이 주목받고 있다.

차주영이 맡은 최혜정은 평범한 세탁소집 딸로 한 항공사에서 근무하는 승무원이지만 무리의 우두머리였던 박연진에 대한 자격지심을 가진 인물이다.

성장할수록 환경이 달라지면서 더욱 심해진 자격지심으로 박연진보다 돈 많은 사람과 결혼해 신분 상승하는 것을 꿈꾸는 인물인 최혜정은 강자에겐 비굴하고, 약자에겐 한없이 차가운 캐릭터다.

출처 : instagram@jooyoungthej

차주영은 이런 최혜정의 양면적인 특징을 밀도 있게 담아내며 그의 필모그래피에 없던 강렬한 캐릭터로 연기적 변신에 성공했다.

그는 다음 행보로 현재 방송 중인 KBS2 주말 드라마 ‘삼남매가 용감하게’의 후속작인 ‘진짜가 나타났다’의 출연을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한 관계자는 “차주영이 이미 ‘진짜가 나타났다’ 출연을 확정 짓고 촬영도 시작했다”라고 밝히며 그의 새해 첫 행보를 밝혔다.

차주영은 이번 ‘진짜가 나타났다’에서 공태성(안재현)의 어릴 적 친구이자 밝은유업의 비서실장인 장세진 역할을 연기한다.

또 다른 주인공 백진희 연기하는 오연두와 공태성을 사이에 두고 연적 관계로 활약할 예정인 그는 지난 2016년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에 출연 이후 6년 만에 KBS 주말드라마에 복귀하게 됐다.

출처 : tvN ‘치즈인더트랩’

미국 유타대 경영학과 출신인 차주영은 어릴 적부터 예쁜 외모로 연예인 데뷔 제안을 종종 받았으나 부모님의 바람대로 학업에 전념해 명문대학교에 진학해 졸업까지 해냈다.

그러나 계속해서 마음 한쪽에 담아두었던 연기에 대한 꿈을 지우지 못했던 그는 무작정 2016년 tvN 드라마 ‘치즈인더트랩’ 촬영을 돌입한 뒤 부모님에게 밝혔다.

완강했던 부모님은 “위약금을 내줄 테니 그만두라”는 강하게 반대했고 차주영 역시 자기 뜻을 굽히지 않고 서른 살까지 시간을 달라고 부모님에게 간곡히 부탁했다.

차주영은 서른이 되기 전까지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 ‘저글러스’, ‘기름진 멜로’에 출연하며 커리어를 쌓았고 연기력을 인정받았다.

출처 : ocn ‘키마이라’

출처 : 고스트스튜디오

무엇보다 그의 아버지 역시 차주영이 선택한 배우의 길을 지지하며 오히려 차주영을 배역 이름으로 부르며 딸의 선택을 응원한다고 전해졌다.

차주영은 이후 MBC ‘나를 사랑한 스파이’, OCN ‘키마이라’, 왓챠 오리지널 ‘최종병기 앨리스’에서는 장사장(양현민)의 조력자 양양으로 활약하며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보여줬다.

한편 그는 지난해 SBS ‘어게인 마이 라이프’를 통해 이준기의 회귀를 도운 저승사자이자 악의 축 조태섭(이경영 분)의 보좌관 한지현을 연기해 ‘2022 SBS 연기대상’에서 순백의 드레스 자태를 뽐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권지아 기자의 프로필 이미지

댓글0

300

댓글0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