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 바로가기

‘최양락보다 심해…’ 단발병의 잘못된 예시로 난리난 배우의 정체

‘더 글로리’ 송혜교 동료 교사 ‘추 선생’ 허동원
파격적인 단발머리로 ‘단발병 백신’으로 등극
무명 배우에서 ‘범죄도시’ 시리즈로 두각 나타내

출처 : 넷플릭스 ‘더 글로리’

출처 : 넷플릭스 ‘더 글로리’

지난 12월 30일 글로벌 스트리밍 서비스 넷플릭스를 통해 전 세계에 공개된 시리즈 ‘더 글로리’에서 현실에서 마주하고 싶지 않은 직장 동료 ‘추 선생’으로 등장하는 배우 허동원이 주목받고 있다.

‘더 글로리’는 유년 시절 폭력으로 영혼까지 부서진 한 여자 문동은(송혜교 분)이 온 생을 걸어 치밀하게 준비한 처절한 복수와 그 소용돌이에 빠져드는 이들의 이야기를 그린 시리즈다.

복수의 타겟들이 학창 시절 문동은에게 학교 폭력을 가한 동급생 빌런이라면, 추 선생(허동원 분)은 문동은이 성인이 된 이후 학교에서 만난 새로운 빌런이다.

웃는 얼굴로 말을 걸어오지만 유쾌하지 않은 질문만 연신 내뱉고 무례함을 농담으로 치부하는 추 선생에게 문동은 역시 독설 농담으로 반격을 가하며 팽팽한 기 싸움을 펼쳤다.

출처 : 넷플릭스 ‘더 글로리’

문동은의 농담에 평정심을 잃고 실시간으로 무너지며 모욕적으로 남겨진 패자 추 선생은 시청자들에게 카타르시스를 느끼게 했다.

시청자가 통쾌함을 느끼게 만든 결정적인 역할은 독설 농담을 한 문동은이 아닌 화를 삭이는 추 선생이었다.

허동원은 추 선생의 분통 터지는 감정을 떨리는 입술과 눈빛 그리고 화를 삭여내는 숨결까지 디테일하게 표현함으로써 그가 느끼고 있을 치솟는 불쾌감을 짐작하게 했다.

허동원은 음침하고 은밀한 눈빛에 더해진 조곤조곤하면서도 여유로운 말투와 “넝~담(농담)” 이라는 얄미운 대사의 맛까지 캐릭터의 면면에 밉살스러움을 더함으로써 미워할 수밖에 없는 빌런을 탄생시켰다.

출처 : MBC ‘라디오스타’

특히 맛깔스러운 대사 톤과 어우러져 극대화된 눈에 띄는 단발머리와 꽃무늬 스카프, 줄무늬 니트를 한 번에 소화하는 극악 비주얼이 시선을 강탈했다.

그의 단발머리 헤어스타일은 누리꾼들 사이에서 최양락, 김용명, 김병옥의 계보를 잇는 ‘단발병 백신’으로 등극했다.

‘단발병’이란 주연 송혜교를 비롯한 고준희, 신세경 등 뛰어난 단발머리 비주얼에 자신도 모르게 단발로 자르고 싶어지는 충동을 일컫는 말이다.

누리꾼 사이에는 이런 충동을 잠재우기 위해 그들이 선정한 ‘단발병 백신’ 연예인의 사진으로 억제하고 있으며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김병옥은 1차 백신은 최양락, 2차 백신은 김용명, 부스터샷은 자신이라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출처 : MBC ‘라디오스타’

출처 : 영화 ‘범죄도시’

부산 출신인 허동원은 친구의 군대 동기였던 배우 송새벽을 따라 대학로에 입성해 2007년부터 무대에서 배우 생활을 시작했다.

이후 ‘여배우 공작단’, ‘열애’, ‘감금의 시간’ 등의 단편 영화와 상업 영화 단역으로 활동하다 ‘범죄도시’를 통해 얼굴을 알리게 됐다.

당시 마동석, 윤계상 외에는 무명 배우로 구성됐던 ‘범죄도시’는 감독마저 첫 데뷔작이었으나 청소년 관람 불가 영화임에도 680만 관객을 동원해 프랜차이즈화된 시리즈다.

‘더 글로리’의 소름 끼치는 추 선생의 이미지와 달리 허동원은 SNS로 작품의 관람평과 응원 글에 항상 감사 인사를 달고 시간 날 때마다 봉사활동을 쉬지 않는 성실한 배우로 알려졌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배지희 기자의 프로필 이미지

댓글0

300

댓글0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