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 바로가기

“나 같아도 다시 안 뽑아” 서장훈마저 포기해버리게 만든 의뢰인의 말

`무엇이든 물어보살` 서장훈, 이수근
33세 무직 의뢰인에 팩폭
나 같아도 절대 안 뽑는다고 조언해

출처 :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출처 :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무엇이든 물어보살`에서 이수근과 서장훈이 의뢰인에게 수위 높은 조언을 건네 화제를 모았다.

지난 31일 방송된 KBS Joy 예능프로그램 `무엇이든 물어보살`에서는 33세 남성이 의뢰인으로 출연해 복직에 대한 고민을 털어놨다.

방송에서 의뢰인은 “제가 지금 복직을 대기 중인데 두렵기도 하고 혼란스럽기도 하다”고 말했다. 그는 “한방병원 원무과 주임으로 일했다”며 퇴직하게 된 이유로 “제가 원무과 일을 알아보던 중에 지인의 소개로 낙하산 입사를 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에 이수근은 “너무 쉽게 취직을 해온 것 같다. 남들은 어렵고 절실하게 들어간 직장을”이라고 꼬집어 얘기하며 “오늘 너는 혼나려고 온 거네”라고 의뢰인에게 따끔하게 말했다.

서장훈은 의뢰인에게 “그만둘 땐 뭐 할 생각이었나”라고 물었고, 의뢰인은 “동생이 정육업을 하는데 점장이라서 그걸 해볼까 고민했다”라고 말했다.

이에 이수근은 “거기도 동생 가게냐”라며 상습 낙하산 입사를 의심하며 “널 소개해준 사람들이 너 때문에 또 고개를 조아려서 사과를 해야한다”라고 잔소리했다.

출처 :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서장훈도 “내가 힘들게 들어갔기 때문에 그게 생각나서라도 한 번 더 참을 텐데, 알음알음 쉽게 취직하니까 쉽게 쉽게 그만두는 거다”고 조언했다.

또한, 그는 “아무리 일을 잘했더라도 내가 대표 원장이면 넌 절대 복직 못 한다. 나 같아도 너 마음에 안 든다. 절대로 안 뽑는다“고 돌직구를 던졌다.

그러면서 “어떤 일이든 맨날 하는 일을 하면 힘들다. 재미없다. 나도 동네에서 친구들이랑 농구할 땐 재밌었다. 하지만 농구 선수가 되고 농구 재밌었던 순간이 하나도 없다. 그래도 꾸역꾸역 참고 40살까지 했다”라며 자신의 이야기를 털어놓으며 진심 어린 조언했다.

이수근과 서장훈의 말을 귀 기울여 듣던 의뢰인은 “제가 많이 안일했다. 생각 없이 지냈던 것 같다”라며 반성하는 모습을 보였고, 이수근은 “아직 늦지 않았다. 책임감을 느끼고 이번 선택이 마지막이라고 생각해라. 우린 응원할 테니 좋은 이야기가 들렸으면 좋겠다”라고 응원했다.

출처 : 스포츠 동아

방송을 시청한 네티즌들은 “낙하산이 정말 양가의 감정이 드는 이유는 내가 엄청 좋은 회사의 낙하산이 될 기회가 있다면 고민하더라도 그 줄을 붙잡을 거 같은데, 내가 피해자라면 그리고 동기가 그런 사람이라면 조금 멀리할 것 같은…. 딱 하나로 정의하기 힘들지만, 결론적으로 좋게는 안 보이는 듯”, “정신 차리세요.. 그 지인들이 평생 있을 거 같습니까? 방송에는 대체 어떤 마음으로 나온 줄 모르겠네요. 이번 방송으로 바뀔 거 같진 않지만 MC들 말 꼭 진심으로 받아들이고 변화되는 모습 보이길…”, “살아가면서 인복도 복이라고 하잖아요. 의뢰인분에게 좋은 인복이 있다는 건 분명하지만, 그것이 일의 수단으로 이용된다면 그 관계는 지속되지 못할 거에요. 잘 생각해보시길!”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출처 : JTBC ‘아는형님’

출처 : JTBC ‘아는형님’

한편 KBS Joy 예능프로그램 ‘무엇이든 물어보살’은 선녀 보살 서장훈과 동자 이수근이 꽉 막힌 속을 확!! 뚫어줄 신통방통 해결책을 주는 프로그램이다. 매주 월요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된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1
+1
2
+1
1
김진아 기자의 프로필 이미지

댓글0

300

댓글0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