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 바로가기

헌팅으로 여자 1,000명 만난 남자에게 서장훈이 날린 ‘최고 일침’

성형 후 1,000명 여성과 헌팅한 남자
전 세계 여성과 만나보고 싶다 전해
네 인생 낭비하지 마라고 일침

출처 :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출처 :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출처 :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전국에 이어 전 세계로 헌팅 꿈을 가진 일반인 남성에게 서장훈이 단호하게 일침을 날렸다.

24일 방송된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에는 헌팅으로 1,000명의 여성을 만났다는 일반인 진재훈(29) 씨가 나왔다. 진 씨는 현재 카페와 술집이 같이 있는 펍앤펍 형태의 가게를 운영하고 있다고 전했다.

진 씨는 “과거엔 짝사랑하던 친구와 짝이 됐는데 나랑 앉기 싫다고 울기도 했고, 첫 소개팅 때도 여성이 내 외모를 알고 안 나왔었다”며 과거 힘들었던 일화를 털어놨다.

이어 그는 “쌍커풀과 코 수술을 받았다. 심리 기반 책을 읽으며 `어떻게 하면 여자들이 날 좋아해 줄까`에 대해 연구했다”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전국의 여성을 만나보자는 마음으로 놀았다. 헌팅으로 만난 여성은 1,000명 정도 되는데 제대로 만난 건 4명 정도”라고 자랑했다. 진씨는 “그러다 보니 진실된 사람의 감정에 무뎌졌다. 진짜 사랑을 할 수 있을지 고민”이라며 말했다.

출처 :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출처 :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출처 :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어떻게 헌팅 고수가 됐냐는 질문에 진 씨는 여자 심리에 대해서 책을 보고 공부했다고 전했다. 또한, 그는 헌팅 때 스킬이라며 영화 `맨발의 기봉이`, `7번 방의 선물` 성대모사를 한다고 말하며 직접 시범을 보였다.

그의 `작업 멘트`를 직접 들어본 서장훈은 카메라를 쳐다보며 “기본적으로 이런 이야기를 하는 사람과 말 섞지 말라”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서장훈은 “진 씨 연애에 나는 놀랐다. 너무 걱정이 돼서 그런다. 요즘 흐름이 전혀 아니다”라며 “의뢰인이 나쁘다는 게 아니라 순수한 거고 굉장히 잘못된 연애관을 갖고 있는 것 같다. 얼굴을 고치는 한이 있더라도 당했던 설움을 씻어내겠다고 이렇게 한 것 같다”라고 조언했다.

그러자 진 씨는 “나를 좋아해줄 한 사람이 필요했다. 그런데 그걸 알아주지 않은 것 같다”라고 말했고, 이에 서장훈은 “이런 거 백날 해봐야 진정한 사랑이 안 온다”라고 일침을 가했다.

더불어 그는 “시덥잖은 일로 네 인생 낭비하지 마라”며 “너가 멋진 사람이면 애쓰지 않아도 좋은 사람 찾아올 것”이라 응원했다.

출처 :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출처 :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출처 :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해당 방송을 접한 네티즌들은 “뭔가 안타깝긴 한데 저런 사람 있으면 실제로 피하게 되는 건 맞음…. 오히려 저래서 더 꺼리게 된다고 해야 하나…. 하여튼 사연이 있으니까 안타깝긴 하다”, “세상에 당신을 사랑할 한 사람은 분명 존재할 거예요. 그러려면 진씨가 거짓된 모습을 보일 것이 아니라 진솔한 마음으로 그 사람을 대하고 행동해야 합니다. 지금 상황에서 바로 벗어나기 힘들겠지만 조금 노력해보세요! 응원하겠습니다”, “캬~ 서장훈 잔소리하는 맛으로 보지! 서장훈 틀린 말 하나도 안 해서 속이 시원함ㅋㅋㅋ”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배지희 기자의 프로필 이미지

댓글0

300

댓글0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