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에서 수비부터 다시 배우고 있다는 ‘메이저리그 출신’ 외국인 용병

발가락 골절로 큰 활약을 하지 못하고 한국을 떠난 KT 위즈의 용병 헨리 라모스. KT 위즈는 헨리 라모스의 대체 외국인 선수로 앤서니 알포드를 영입했다. 클리블랜드 가디언스 소속으로 뛰던 앤서니 알포드는 메이저리그에 데뷔해 6시즌 동안 타율 2할 9리, 8홈런, 20타점의 성적을 기록했다.

욕하며 헬멧 던지다가 출장정지 먹은 선수, 네티즌 반응 의외입니다

문제는 퇴장 이후에도 발생했다. 화가 풀리지 않은 하주석이 더그아웃에서 욕설과 함께 헬멧을 내던지는 행동을 이어간 것. 특히 하주석이 던진 헬멧이 더그아웃에 함께 있던 웨슬리 클레멘츠 수석코치의 머리로 날아가 맞는 위험한 상황까지 펼쳐졌다.

“80경기 출장정지?” 또다시 약물 선수 영입한 기아 타이거즈, 네티즌 반응

파노니의 약물 적발 관련해 기아 관계자는 “당시 파노니가 적발된 약물을 몇십 년 전에 주로 쓰이던 스테로이드 물질이었다”라며 “선수 본인은 고의적인 약물 복용 의혹을 부인했고, 당시 거짓말 탐지기 검사까지 받았는데 선수 말이 진실로 나온 것으로 들었다”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