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폭 논란’에 결국 한국 떠난 쌍둥이 배구선수의 연봉 수준

이재영 이다영 자매는 같은 학교 학생들을 흉기로 협박, 금품 갈취, 폭언, 가혹행위 등 상당히 끔찍하고 잔혹한 폭력을 행사한 것이 알려져 초대형 사회 이슈가 되었다. 이로 인해 쌍둥이 자매는 흥국생명에서 퇴출됐으며 국내에서 선수 생활을 이어갈 수 없게 되었다. 최근 두 사람은 선수 생활을 이어가기 위한 방안을 모색했고, 그리스의 PAOK행을 추진하고 있다는데 어떻게 된 일인지 알아본다.

‘트롯 전국체전’ 우승한 트로트가수, 학폭 논란 퍼지자 내린 결단

트로트 가수 진해성이 학교 폭력 가해 의혹을 제기한 네티즌에 대해 단호히 대처하겠다는 입장을 전했다.10월 6일 진해성의 법률대리인 법무법인 백송은 “악의적으로 허위 사실을 유포한 네티즌에 대해 다수의 민·형사상 조치를 꾸준히 취하고 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