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체하자마자 공유? 카드사 언제부터 연체로 인식할까

전문가들은 소득은 거의 늘지 않는 상황에서 물가와 대출금리는 오르면서 저소득, 저신용자일수록 연체 가능성이 높아졌다고 분석했다. 그런데 이렇게 많이 연체가 되고 있다면 “나도 어느 순간 연체자가 될 수 있지 않을까?”하는 우려가 들 수도 있다.

나도 모르게 월급통장에서 빠져나가는 돈의 정체

죽음을 피할 수 없듯 세금도 피할 수 없기 때문이다. 그렇게 세금 등의 금액으로 매년 250만원이 손에 들어오기도 전에 사라진다. 이와 같은 공제액은 합당한 이유로 공제되는 걸까?  조금 더 알아보자.

“우린 4시부터 진짜 우리 일합니다” 은행원이 말 못하는 속사정

올 초 국민은행 노조원들이 총파업에 돌입하면서, 은행권 파업이 뜨거운 이슈로 떠올랐습니다. 은행원들도 근로자이므로 파업의 권리가 당연히 있다는 주장, 높은 연봉을 받으며 일하면서도 고객을 볼모로 잡는 것이 불쾌하다는 주장이 서로 엇갈렸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