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꾼 유재석, 아내 위해 새벽 2시에 이런 일까지 했다는데…

결혼 15년 차 유재석이 아직도 달달한 사랑꾼 면모를 드러냈다. 최근 방송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에서 유재석은 ‘바퀴벌레 잡아주는 남자’ 김결 자기님을 만났다. 이날 김결 자기님은 “중고 마켓에서 벌레를 잡아달라는 글이 올라오면 출동한다”며

SG워너비 김진호가 고3 졸업식에서 공연하고 받은 금액 수준

근황을 묻는 질문에 김지호는 “고3 졸업식과 병원 등에 다니면서 노래를 했다” 라고 대답했다. 재능 기부라는 말에 김진호는 “제 재능을 쓰는 것은 맞지만 사실 저도 받으러 갔어요. 제 어떤 허전함, 공허함들… 그리고 노래하는 의미들”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