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한 만큼만 버는 제 연봉은 8000만 원입니다”

택배기사와 배달 라이더들이 대기업 초봉보다 많은 수입을 인증하자 “나도 해보고 싶다”, “힘들게 회사 취업하는 것보다 나은 것 같다”라며 누리꾼들의 폭발적인 반응을 얻고 있다.

“그 월급 받을거면 대학은 왜 갔냐”는 아내 말에 남편의 대답

보수 너무 적다며 다퉈 월급 화제 어느정도였길래 최근 한 직장인 커뮤니티에서는 한 남성의 고민이 큰 화제를 불러모았다. 기혼 남성인 작성자는 월급때문에 아내와 잦은 다툼이 일어 나고 있다며 고민을 토로했다. 작성자는 무엇 때문에 아내와 다투고 있는 것일까? 아래 이어지는 이야기로 함께 확인해보자. 사연의 주인공인 작성자는 기혼 남성이자, 현재 이름난 통신사에서 근무중인 평범한 회사원이다. 작성자는 일명 ‘스카이’라고 …

Read more

연금만 5억원 수준..미 대통령이 재임 후 받는 경제적 혜택

미국은 세계 1위 국가로 자리를 굳혔고, 그 1위 국가의 대통령의 자리는 도널드 트럼프가 차지하고 있다. 백악관이 비좁다는 그도 언젠가는 대통령의 자리에서 물러날 텐데 그럼 퇴직연금을 받게 될까? 퇴임 후 미국 대통령은 어느 정도 대우를 받을지, 우리나라와 비교해 조금 더 알아보지.

‘이렇게나?’ 연봉별 1억을 모으는데 걸리는 현실적인 시간

연봉별 1억 모으기에 대해 한 네티즌은 ‘겨우겨우 1억 원 모아두면 그새 집값은 2~3억 원이 올라있다”라며 억울함을 토로하기도 했다.

이에 한 재무 전문가는 “1억 원을 마냥 모으기보다는 모은 뒤 어떻게 활용하냐가 중요하다”라며 “1억 원을 기반으로 분산투자를 통한 재테크를 추천한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악마의 자식’으로 불린다는 월스트리트 증권사의 월급 금액

돈에 영혼을 팔았다는 뜻에서 ‘악마의 자식’으로 불리는 월스트리트 증권사는 주당 100시간이 넘는 살인적인 업무강도와 실적에 따라 언제 잘릴지 모르는 불안감을 견뎌야 한다. 최근 한 커뮤니티 회원이 미국 증권사에 합격했다며 인증사진을 공개했다.

나도 모르게 월급통장에서 빠져나가는 돈의 정체

죽음을 피할 수 없듯 세금도 피할 수 없기 때문이다. 그렇게 세금 등의 금액으로 매년 250만원이 손에 들어오기도 전에 사라진다. 이와 같은 공제액은 합당한 이유로 공제되는 걸까?  조금 더 알아보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