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좀 더 눌러봐냥” 악기를 대하는 고양이의 반전 태도

대부분의 고양이는 쓰다듬어주는 것과 가벼운 마사지를 좋아한다. 그리하여 반려인들은 고양이를 쓰다듬어주거나 안마해주며 돈독한 유대감을 형성하기도 한다. 하지만 외국에 있는 한 고양이가 안마를 받는 방법이 특이하여 인터넷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사막에 죽어있던 ‘아기 생쥐’에게 히터 틀어주자 놀라운 변화

최근 한 유튜브 채널에 “사막에 죽어있던 ‘아기 깡총 생쥐’에게 히터 틀어주자, 믿을 수 없는 반응”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업로드됐다.영상 속 남성은 댄 브롬리로 일을 마치고 집으로 돌아가던 길이었다.그는 도로 옆 구덩이에 쓰러져 있는 ‘아기 깡총 생쥐’를

“건들지므르…” 털 더러워져서 짜증 제대로 난 팬더가 한 행동

해당 영상을 본 누리꾼들은 “팬더는 화가 날 때 더 귀여워지는 것 같다”, ” 부드러운 털을 한번 쓰다듬어보고 싶다”, “팬더는 빨리 화가 나고 그만큼 빨리 풀리는 것 같다”라고 하는 등 팬더의 귀여운 모습에 훈훈해 하는 반응을 보였다.

강아지와 거위가 같은 공간에서 살게 되면 벌어지는 풍경

사람들은 니노와 룰렛이 친한 친구가 될 것이라 예상하지 못했다. 둘은 때론 서로에게 장난을 치기도 하지만 서로에게 세상을 가르쳐 주는 존재이기도 하다. 둘은 함께 하며 더 용감해졌고 더욱 모험적인 삶의 방법을 배운 것은 사실이기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