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들도 대부분 모르고 속는 인천공항 택시 할증의 비밀

택시를 이용하는 시민들의 주요 민원 사항 중 하나는 바로 ‘시계 외 할증’ 에 의한 부당 요금 징수인데요. 시계 외 할증이란 택시의 사업구역 이외의 목적지로 손님을 태우고 운행할 시 20%의 할증을 받는 요금 제도입니다. 시계 외 할증은 택시

요즘 해외 부자들 사이에서 핫하다는 ‘트러플 디너’의 가격 수준

영국 인데스 하우위 카운티 호텔에는 한 접시에 4000만 원 가까이 되는 푸딩이 있다.주요 외신들은 이 푸딩에는 다이아몬드가 올라가 있으며 한 입에 140만 원 정도라고 알렸다.영영국의 갑부는 실연의 아픔을 이겨내기 위해 먹어 화제가 되기도 했다.

‘진정한 오션뷰’ 바다 초근접 카페로 유명한 해외 핫플

해외여행이 불가능에 가까워지면서 우울감을 느끼고 있는 사람마저 생겨나고 있다. 그래서 오늘은 코로나 종식 이후 사랑하는 가족, 연인과의 여행을 꿈꾸는 사람들에게 한 가지 여행지를 추천하고자 한다. 바로 그리스 미코노스 카페 ‘네그리타’다.

‘외국인도 극찬’한다는 대한항공 퍼스트 클래스의 기내식 수준

몇몇 이용객들은 ‘라면도 대접받는 느낌’, ‘일등석 하면 라면’ 등의 반응을 남기기도 했다.

일등석의 라면은 한국인 뿐만 아니라 일등석을 이용하는 외국인 승객들에게도 많은 인기를 얻는 메뉴로 한식과 더불어 높은 가치를 지니고 있다.

후발주자였는데… SRT 열차 탄 시민들이 하나같이 하는 말

해당 단계는 1분간 인체에 노출되지 않도록 권고하는 수준이다.

SRt 측은 안전에는 지장이 없으나 승차감 개선을 위해 선로와 차량을 재정비하겠다고 밝혔다.

초기 승차감 논란은 다소 줄어들었지만 승객들은 “진동이 이렇게 심한 줄 몰랐다”라는 반응을 보였다. 반면 일부 승객은 “불편한 정도는 아니다”라고 답하는 등 개인 차를 보이고 있다.

하루 숙박 740만 원이라는 ‘두바이의 수중 호텔’ 실제 비주얼

코로나19 사태 속 많은 사람들이 가장 그리워하는 것은 다름 아닌 ‘해외여행’이다. 그중에서도 두바이에 있는 한 수중 호텔이 뜨거운 주목을 받고 있는데 하루 숙박비가 무려 740만 원에 달한다는 소식이 알려지면서 사람들에게 놀라움을 안겨줬다.

호캉스 달인들이 귀띔해준 가성비 좋은 서울 호텔 6곳

알차고 실속 있는 호캉스를 즐기고 싶다면 가성비 좋은 호텔에 주목해보는 것은 어떨까요? 호캉스는 하고 싶지만, 비용 부담이 커 고민하는 분들을 위해 가성비 좋기로 유명한 서울 시내 호텔들을 소개해 드리겠습니다.

비행기 좌석에 절대 ‘I’열이 없는 이유

일부 항공사의 비행기 좌석은 F열이 창가 쪽 좌석으로 지정되어있는 경우가 많다고 하는데요. 예를들어 좌석 배치가 ABC-DEF 라면 F열이 창가 좌석이죠. 실제로 우리나라 항공사에도 이런 좌석 구조를 가진 비행기가 꽤 존재합니다.

SNS에 우월한 기럭지 뽐낸 이다희의 스페인 여행코스

이다희는 과거 스페인 바르셀로나로 화보 촬영을 떠났다. 이다희는 화보 촬영이 끝난 후 매니저, 스타일리스트와 함께 유럽 여행을 즐겼다고 합니다. 이다희가 다녀간 바르셀로나에 어떤 즐길 거리가 있는지 알아보겠습니다.

가성비 갑? 유독 저렴했던 홈쇼핑 여행 상품의 진실

집에서 무심코 TV 채널을 돌리다 보면 홈쇼핑에서 판매하는 여행 상품들을 종종 보게 되는데요. 한 번쯤 가보고 싶었던 여행지가 초저가에 나오곤 하죠. 가격도 저렴한데 화려한 특전과 깔끔한 호텔, 푸짐한 뷔페 게다가 마감임박이라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