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꺼라옹!” 여우 다가오자 밥 먹고 있던 고양이 반응

마을에는 굶주린 야생 동물들을 위해 자신의 마당에 종종 음식을 놓는 한 시민이 있다.해당 시민 덕분에 오늘 밤도 야생 고양이 한 마리가 마당을 방문하고는 놓여진 음식을 먹고 있었다.하지만 마당을 방문한 동물은 고양이뿐만이 아니었다.

어미 등에 달라붙어 있는 충격적인 것의 정체

모성애는 인간뿐만 아니라 동물에게도 있는 특징이다.
자신의 새끼를 이 세상 누구보다도 귀중하게 여기고 위협으로부터 지켜내려는 동물의 모습을 보면 가끔 사람보다 낫다는 생각이 들게 할 때도 있다.
이번에는 한 동물이 자신의 새끼를 대하는 예상치 못한 태도가 공개되면서 많은 네티즌에게 충격을 주고 있다.

“화 풀어…” 고양이 분노하자 아기 캥거루가 보인 반응

그리고 다양한 만큼 종 간의 의사소통 방법도 모두 다른 것이 사실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한 캥거루가 고양이에게 의사소통을 시도하려는 영상이 공개되며 많은 네티즌 사이에 화제를 불러 모으고 있다.

더러운 세탁기 틈새에서 들리던 울음소리, 알고 보니…

주변에 인공적인 구조물들이 많아질 때마다 야생 동물들이 그만큼 더 위험에 빠지고 있다.한 어미 고양이는 세탁기 구석에 새끼 고양이 보금자리를 만든 것이 포착되었다. 하지만 세탁기 틈새에 새끼 고양이 한 마리가 낀 상태로 발견되어 많은 누리꾼을 걱정하게 했다.

우리에 떨어진 소녀를 본 판다들, 이렇게 행동했다는데…

동물 전문가는 “보통 사람들은 판다가 온순하다고 생각하나, 사실은 사람을 공격하기도 한다.””이는 포식 활동보다는 스트레스를 해소하기 위한 행동이라고 볼 수 있다.” 라고 전했다. 추가로 판다는 혼자 있기를 좋아해서 자신만의 영역을 가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