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 정용진X정유경 남매, ‘이 사업’ 가지고 경쟁 시작합니다

최근엔 이명희 신세계 회장의 두 자녀 정유경 신세계백화점 총괄사장과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이 호텔 사업을 두고 경쟁에 불이 붙어 업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 정유경 총괄사장이 담당한 ‘호텔 오노마, 오토그래프 컬렉션 호텔(이하 호텔 오노마)’은 27일 대전에 개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