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벌금 10억’ 백신 새치기로 골머리 앓고 있다는 미국 현재 상황

백신 새치기 만연한 미국 현재 상황 미국 뉴욕 주가 코로나19 백신 접종 순서를 어길 경우 최대 100만 달러(약 11억 원)의 벌금을 부과하기로 했다. 앤드루 쿠오모 뉴욕 주지사는 지난 4일 기자회견에서 “백신 배포 과정에서 사기 행각이 벌어진다면 형사처분하는 법안을 발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웃돈을 내고 백신을 먼저 맞는 ‘백신 새치기’가 벌어지고 있다는 보고가 잇따르자 강경 대응 방침을 …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