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 500만 원은 끝났다…수입 반토막에 떠나는 배달기사들

최근 물가 상승과 대면 모임 증가로 배달 주문이 줄어들고 있다. 배달라이더들은 작년만 못한 수익에 배달업계를 떠나고 있다. 자영업자들은 배달비 부담에 어려움을 토로하며 배달 플랫폼에 대책 마련을 촉구하고 있다.

‘굳이…’ 배달위주되면서 적자기록한 유일한 국내 프랜차이즈

각 프랜차이즈 업체들은 언택트 시대에 맞춰 배달 서비스로 눈을 돌렸고 위기를 벗어나는 것을 넘어 이익을 내고 있다. 하지만 경쟁사들이 선방하는 와중에 적자로 전환되며 코로나에 무너진 프랜차이즈 점도 존재한다. 바로 버거 프랜차이즈 ‘롯데리아’다.

가격 올려도 여전히 잘만 팔린다는 국민 대표 외식메뉴

가격을 올려도 여전히 많은 소비자들이 찾고 있는 국민 대표 외식메뉴 치킨이 이슈의 중심에 섰다. 배달 외식이 무려 치킨이 52%를 차지할 정도로 많은 사랑을 받는 치킨이 한순간에 가격이 오른 이유가 궁금하다면 기사를 통해 확인해보도록 하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