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냥이 다섯 마리가…’ 침실에 모기장 설치하고 일어나니 벌어진 일

여름이 찾아오면서 열대야와 함께 모기들이 극성을 부리며 달콤한 잠을 방해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침실에 모기를 막아보겠다고 모기장을 설치하는 가구가 점점 늘고 있다. 하지만 집에 반려묘를 키우고 있다면 모기장 설치는 조금 더 고민해봐야할 것 같다.

“하지 말라냥…” 고양이에게 시비 건 앵무새의 최후

자신보다 강한 존재에게는 쉽게 접근하지 않는다는 것은 모두가 알고 있는 동물의 법칙이다. 하지만 한 앵무새가 자신보다 훨씬 덩치가 큰 고양이에게 시비를 거는 장면이 포착되며 많은 누리꾼을 놀라게 하고 있다.

“좀 더 눌러봐냥” 악기를 대하는 고양이의 반전 태도

대부분의 고양이는 쓰다듬어주는 것과 가벼운 마사지를 좋아한다. 그리하여 반려인들은 고양이를 쓰다듬어주거나 안마해주며 돈독한 유대감을 형성하기도 한다. 하지만 외국에 있는 한 고양이가 안마를 받는 방법이 특이하여 인터넷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이게 뭐냐옹’ 투명벽 만난 고양이들이 보인 특별한 반응

장난감을 잡고 싶었던 한 고양이가 벽 사이의 작은 틈을 비집고 나와 탈출과 장난감 쟁탈 모두 성공시켜 집사의 놀라움을 샀다.다른 한 마리는 맨 뒤에 얌전히 있다가 갑자기 점프를 하면서 비닐 벽을 찢어버리며 탈출에 성공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