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거지하던 보호자에게 갑자기 달려든 셰퍼드, 알고 봤더니…

최근 ‘뇌전증’ 다시 말해 간질을 앓는 집사를 지키려 한 반려견의 모습이 동영상 플랫폼 ‘틱톡’에 공개돼 화제다. 그의 이름은 ‘저먼 셰퍼드’ 종 맥스이다. 맥스와 집사 티나의 모습이 담긴 영상은 조회 수 520만 뷰를 기록했는데, 이 영상을 자세히 살펴보자.

동생 꼬리에 얻어맞고 복수 다짐하던 언니 댕댕이의 현실 표정

한집에 같이 사는 형제, 자매 사이에서는 정말 많은 싸울 일이 발생한다.

특히 의도가 없는 행동임에도 상대에게 상처를 줘 싸움으로 발전하는 경우도 자주 발생하곤 한다.

이는 비단 사람들 사이에서만 일어나는 일이 아니다.

지난 6월 두 반려견 호두, 마루와 함께 살고 있는 집사 안은지 씨는 인스타그램에 짧은 영상 한 편을 게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