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장 나오개’ 집사에게 지정석 뺏기고 분노한 댕댕이의 반응

강아지들은 자신이 좋아하는 것에 그만큼 진심을 표현하는데, 집사들은 이 소유욕을 적당히 자극하며 놀리는 걸 좋아한다고 한다.유튜브 채널 ‘호야단추HoyaDanchu’에서 사모예드 단추의 파를 빼앗아 앉으며 놀린 집사의 최후가 공개됐다.

집사에게 제일 아끼는 인형 뺏기기 싫었던 아기 고양이, 결국…

고양이는 낯선 환경, 물건 등 갑작스러운 변화에 스트레스 받는다.이 때문에 아기였을 때부터 가지고 놀기 작한 장난감은 다 커서도 절대 놓지 못하는 1호 보물이 되곤 한다.이런 고양이들의 1호 보물을 집사들은 보통 ‘애착 인형’이라 부르곤 한다.

다가오는 장난감에 겁먹고 뒷걸음질 치던 냥이, 결국…

고양이는 사람이나 덩치 큰 강아지들은 물론 심지어는 호랑이에게도 서슴없이 펀치를 날릴 정도로 엄청난 패기를 지니고 있다.하지만 모든 고양이들이 이런 건 아니다. 작은 소리에도 놀라는 유독 겁이 많은 고양이들도 있다.

누나 강아지에게 겁 없이 ‘냥냥 펀치’ 날린 고양이 최후

보통 고양이들은 자신의 덩치와 상관없이 아무에게나 ‘냥 펀치’를 날릴 정도로 겁이 없다.집사는 물론 처음 보는 동물에게도 자비(?)란 없다.재밌는 건 고양이에게 냥 펀치를 맞은 이들은 대부분 패기에 눌려 맞서기보다는 뒷걸음질 친다는 점이다.

이유식 먹는 아기 옆에서 ‘한입만’ 달라 조르던 댕댕이, 결국…

반려견과 함께 살고 있는 많은 집사들의 고민거리 중 하나는 막기 힘든 ‘식욕’일 것이다.방금 밥을 먹었는데 뒤돌아서서 간식을 달라고 조를 때면 집사들은 난처하기만 하다.지금 소개할 시바견 여우 역시 밥과 간식을 먹고도 아기의 이유식을 탐내는 모습을 보였다.

“좀 더 눌러봐냥” 악기를 대하는 고양이의 반전 태도

대부분의 고양이는 쓰다듬어주는 것과 가벼운 마사지를 좋아한다. 그리하여 반려인들은 고양이를 쓰다듬어주거나 안마해주며 돈독한 유대감을 형성하기도 한다. 하지만 외국에 있는 한 고양이가 안마를 받는 방법이 특이하여 인터넷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단체로 개 기절? 낮잠까지 재우는 강아지 유치원의 모습

반려견을 키우는 직장인들이 많아지자 강아지 유치원도 증가하고 있는 추세이다. 강아지 유치원에 맡겨진 반려견은 다른 반려견들과 어울리며 휴식을 취하거나 여러 가지 놀이를 통해 평화로운 시간을 보낸다. 어느 한 강아지 유치원은 맡겨진 반려견들의 특이한 행동을 볼 수 있는 것으로 누리꾼들 사이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강아지 애정표현에 도망 다니던 아기 고양이, 1년 뒤 봤더니…

이른바 ‘개냥이’가 된 또복이는 영복이처럼 부르면 다가와 머리를 내밀며 만져달라고 애교를 부렸다. 또한 또복이는 기분이 좋을 때면 누워있는 영복이를 핥으며 직접 그루밍까지 해주는 모습을 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