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때리는 것도 무서워…’ 겁쟁이 냥이들이 싸울 때 보이는 특이한 행동

유독 경계심이 많고 낯을 많이 가리는 고양이들이 자연스럽게 겁이 많기 때문이다.이렇게 겁 많은 고양이들의 가장 큰 특징 중 하나는 다른 고양이들과 싸우지 못한다는 점이다.상대 고양이가 날리는 냥냥 펀치가 무섭고 또한 자신이 냥냥 펀치를 날리는

‘위험하다냥’ 아기 집사가 난간에 오르려 하자 고양이가 보인 반응

아기가 베란다 난간에 손을 뻗는 위험천만한 상황이 오면 누구나 화들짝 놀랄 것이다. 올해 초 아기가 난간에 손을 뻗자 아기를 난간에서 멀리 떨어진 안전한 곳으로 보낸 기특한 고양이의 영상이 공개돼 화제다. 이 아기와 고양이 사이에 무슨 일이 있었는지 살펴보자.

‘따라 오라개’ 길거리에서 싸움 붙은 남동생 끌고 가는 누나 골댕이

여기 아주 현명한 댕댕이의 영상이 공개돼 보는 이들 모두 흐뭇함을 감추지 못했다. 고양이들이 싸우자 어디선가 골든 리트리버 한 마리가 나타나 자신의 가족인 고양이 한 마리를 살짝 물고 싸움 현장을 유유히 떠났기 때문이다. 오늘은 이 골든 리트리버와 고양이 가족의 이야기를 들어보자.

‘고양이가 물을 싫어한다고?’ 수영장 장악한 냥이의 수영법

많은 고양이들이 기존의 편견과 달리 수영을 좋아한다. 특히 ‘터키시 반’이라는 품종의 고양이는 수영을 너무 좋아해 ‘The Swimming Cat’이라는 별명으로 불리곤 한다. 전문가들은 고양이는 물을 싫어하는 게 본능에 가깝다고 이야기하고 있다.

‘냥이 다섯 마리가…’ 침실에 모기장 설치하고 일어나니 벌어진 일

여름이 찾아오면서 열대야와 함께 모기들이 극성을 부리며 달콤한 잠을 방해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침실에 모기를 막아보겠다고 모기장을 설치하는 가구가 점점 늘고 있다. 하지만 집에 반려묘를 키우고 있다면 모기장 설치는 조금 더 고민해봐야할 것 같다.

보호소에서 한쪽 눈 잃은 길고양이를 입양한 간호수의사

재작년 4월 호주의 한 동물 보호소 RSPCA South Australia이 ‘World Veterinary Day’’를 맞아 올린 영상이 화제이다. 영상 속에는 바이러스로 한쪽 눈을 잃은 고양이에 대한 감동적인 이야기가 담겨 있었다. 이 작고 연약했던 고양이가 어떻게 상처를 치유하고 누군가의 반려묘로 거듭나는지 보러 가보자. 고양이가 자주 걸리는 바이러스 중 ‘허피스’는 대부분의 애묘인들이 잘 알 것이다. 오늘 사연의 주인공 고양이 …

Read more

“30년만에 처음” 연예인 박수홍이 공개한 댕냥이의 정체

마치 강아지같이 낯선 사람에게도 친화적으로 다가가는 고양이를 보고 ‘개냥이’라고들 한다. 그런데 이런 ‘개냥이’를 넘어서 세상에 단 몇뿐이라는 ‘로또 냥이’가 있다고 한다. 바로 개그맨 박수홍이 ‘미운 우리 새끼’ 프로그램에서 공개한 고양이 ‘다홍이’이다. 낯선 사람도 OK, 옷 입는 것도 OK, 화장실도 가리고 술병이 난 집사 걱정까지 해준다는 그의 고양이를 보러 가보자. 전날 술에 취해 박수홍이 건 부재중 …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