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꺼라옹!” 여우 다가오자 밥 먹고 있던 고양이 반응

마을에는 굶주린 야생 동물들을 위해 자신의 마당에 종종 음식을 놓는 한 시민이 있다.해당 시민 덕분에 오늘 밤도 야생 고양이 한 마리가 마당을 방문하고는 놓여진 음식을 먹고 있었다.하지만 마당을 방문한 동물은 고양이뿐만이 아니었다.

다가오는 장난감에 겁먹고 뒷걸음질 치던 냥이, 결국…

고양이는 사람이나 덩치 큰 강아지들은 물론 심지어는 호랑이에게도 서슴없이 펀치를 날릴 정도로 엄청난 패기를 지니고 있다.하지만 모든 고양이들이 이런 건 아니다. 작은 소리에도 놀라는 유독 겁이 많은 고양이들도 있다.

누나 강아지에게 겁 없이 ‘냥냥 펀치’ 날린 고양이 최후

보통 고양이들은 자신의 덩치와 상관없이 아무에게나 ‘냥 펀치’를 날릴 정도로 겁이 없다.집사는 물론 처음 보는 동물에게도 자비(?)란 없다.재밌는 건 고양이에게 냥 펀치를 맞은 이들은 대부분 패기에 눌려 맞서기보다는 뒷걸음질 친다는 점이다.

쥐와 함께 덫에 걸린 아기 고양이를 구조한 뒤 생긴 놀라운 변화

쥐를 유인하기 위해 뿌려둔 먹이를 먹으려다 덫에 걸리기도 하며 쥐를 향해 다가가다 같이 걸리는 경우도 있다. 한편 동물 구조 유튜브 채널을 운영하는 한 남성이 덫에 걸린 아기 고양이 2마리를 구하는 영상을 올리며 화제가 되고 있다.

주머니에서 고양이를 꺼내 쓰레기를 버리듯 유기하는 남녀

새끼 고양이는 자신의 몸을 제대로 가누지 못할 정도로 가냘프고 힘이 없는 존재이다. 그런 새끼 고양이가 두 마리씩이나 한 호주의 동물 보호소에 구조되었다. 하지만 구조된 그 과정이 충격적인 까닭에 많은 누리꾼이 경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