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꺼라옹!” 여우 다가오자 밥 먹고 있던 고양이 반응

마을에는 굶주린 야생 동물들을 위해 자신의 마당에 종종 음식을 놓는 한 시민이 있다.해당 시민 덕분에 오늘 밤도 야생 고양이 한 마리가 마당을 방문하고는 놓여진 음식을 먹고 있었다.하지만 마당을 방문한 동물은 고양이뿐만이 아니었다.

집사에게 제일 아끼는 인형 뺏기기 싫었던 아기 고양이, 결국…

고양이는 낯선 환경, 물건 등 갑작스러운 변화에 스트레스 받는다.이 때문에 아기였을 때부터 가지고 놀기 작한 장난감은 다 커서도 절대 놓지 못하는 1호 보물이 되곤 한다.이런 고양이들의 1호 보물을 집사들은 보통 ‘애착 인형’이라 부르곤 한다.

다가오는 장난감에 겁먹고 뒷걸음질 치던 냥이, 결국…

고양이는 사람이나 덩치 큰 강아지들은 물론 심지어는 호랑이에게도 서슴없이 펀치를 날릴 정도로 엄청난 패기를 지니고 있다.하지만 모든 고양이들이 이런 건 아니다. 작은 소리에도 놀라는 유독 겁이 많은 고양이들도 있다.

누나 강아지에게 겁 없이 ‘냥냥 펀치’ 날린 고양이 최후

보통 고양이들은 자신의 덩치와 상관없이 아무에게나 ‘냥 펀치’를 날릴 정도로 겁이 없다.집사는 물론 처음 보는 동물에게도 자비(?)란 없다.재밌는 건 고양이에게 냥 펀치를 맞은 이들은 대부분 패기에 눌려 맞서기보다는 뒷걸음질 친다는 점이다.

10일만에 고양이 폭풍확대시킨 할머니가 공개한 ‘비밀 식단’

대만 타이중시에 거주 중인 집사 펭디수오는 급히 집을 비워야 할 일이 생겨 할머니에 댁에 1년 3개월 차 고양이 판다를 맡겼다. 약속한 열흘이 지나고 할머니 댁을 찾은 그녀는 이미지가 몰라보게 변한 판다를 보고 깜짝 놀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