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든 리트리버를 자신의 엄마라고 생각한 댕댕이가 보인 반응

한 집사가 산책 도중 귀여운 아기 강아지를 만나게 됐다. 씻지도 않아 꼬질꼬질한 녀석을 집사는 입양하기로 결정했는데, 아기 댕댕이는 집사와 함께 살고 있던 두 골든 리트리버를 만났다. 아기 강아지와 두 리트리버의 반응을 살펴본다.

‘벽돌로…’ 집사에게 구타당하다 구조된 아기 강아지의 근황

요즘은 반려견을 가족으로 여기고 행복한 삶을 위해 공부하는 등 노력하는 집사들이 많이 늘고 있다. 하지만 여전히 반려견을 가족이 아닌 그저 자신보다 아래에 있는 동물로 여기는 사람들도 있다. 지금 소개할 강아지 소중이 역시 잘못된 가치관을 가진 집사를 만나 끔찍한 생활을 보내야 했다고 하는데, 요즘 소중이는 어떻게 지내고 있는지 알아보자.

강아지와 거위가 같은 공간에서 살게 되면 벌어지는 풍경

강아지가 거위가 함께 살며 친구가 되는 모습을 지켜보는 것은 흔한 일이 아닐 것이다. 지난 8일 아기 거위와 강아지가 만나 친구가 되는 과정을 보여준 영상이 올라와 화제가 되었다. 지금부터 강아지와 거위의 행복한 모습을 살펴본다.

동생 꼬리에 얻어맞고 복수 다짐하던 언니 댕댕이의 현실 표정

한집에 같이 사는 형제, 자매 사이에서는 정말 많은 싸울 일이 발생한다.

특히 의도가 없는 행동임에도 상대에게 상처를 줘 싸움으로 발전하는 경우도 자주 발생하곤 한다.

이는 비단 사람들 사이에서만 일어나는 일이 아니다.

지난 6월 두 반려견 호두, 마루와 함께 살고 있는 집사 안은지 씨는 인스타그램에 짧은 영상 한 편을 게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