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 때리면 간식 줄게’ 엄마 말에 댕댕이가 보인 반응

그러자 엄마 집사는 콜라에게 새로운 미션을 줬다. 바로 아빠 집사를 때리면 간식을 주겠다는 것이었다.고개를 갸우뚱거리며 약한 모습을 보이던 콜라는 엄마 집사의 말에 아빠에게 달려갔다. 이어 아빠의 어깨에 솜뭉치 주먹을 수차례 날리며 간식을

간식이 사라지는 마술 보여주자 강아지가 보인 의외의 반응

반려견이 가장 기다리는 시간을 꼽으라고 한다면 당연히 간식 시간일 것이다.그렇기 때문에 대부분의 반려견은 간식을 더 많이 얻기 위해서 반려인의 말을 잘 따르려고 한다.외국의 어느 강아지도 간식을 얻기 위해 사람의 말을 잘 따르려고 하는 모습이 포착되었다.

반려견 앞에서 오이 마사지하다 잠들었더니 벌어진 일

무더운 여름철이 다가오면서 집에서 오이 마사지를 즐기는 보호자들이 많을 것 같다.이 때문에 오이를 약탈당하는 웃지 못할 해프닝이 발생하기도 하는데 실제 이 같은 상황을 겪은 보호자의 영상이 공개돼 화제를 모으고 있다.

‘당장 나오개’ 집사에게 지정석 뺏기고 분노한 댕댕이의 반응

강아지들은 자신이 좋아하는 것에 그만큼 진심을 표현하는데, 집사들은 이 소유욕을 적당히 자극하며 놀리는 걸 좋아한다고 한다.유튜브 채널 ‘호야단추HoyaDanchu’에서 사모예드 단추의 파를 빼앗아 앉으며 놀린 집사의 최후가 공개됐다.

이유식 먹는 아기 옆에서 ‘한입만’ 달라 조르던 댕댕이, 결국…

반려견과 함께 살고 있는 많은 집사들의 고민거리 중 하나는 막기 힘든 ‘식욕’일 것이다.방금 밥을 먹었는데 뒤돌아서서 간식을 달라고 조를 때면 집사들은 난처하기만 하다.지금 소개할 시바견 여우 역시 밥과 간식을 먹고도 아기의 이유식을 탐내는 모습을 보였다.

10일만에 고양이 폭풍확대시킨 할머니가 공개한 ‘비밀 식단’

대만 타이중시에 거주 중인 집사 펭디수오는 급히 집을 비워야 할 일이 생겨 할머니에 댁에 1년 3개월 차 고양이 판다를 맡겼다. 약속한 열흘이 지나고 할머니 댁을 찾은 그녀는 이미지가 몰라보게 변한 판다를 보고 깜짝 놀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