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메뉴 바로가기 (상단) 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주요 메뉴 바로가기 (하단)

‘반려견 훈련사 성추행’ 의혹으로 떠들썩 하자 강형욱이 보인 반응은…

송건희 기자 조회수  

반려견 훈련사 강제추행 의혹
뜬금없이 지목된 강형욱
“연락 엄청 받았다. 나 아니다”

출처 : YouTube@강형욱의 보듬TV
출처 : 뉴스1

국내 유명 반려견 훈련사보조훈련사강제 추행했다는 고소장경찰에 접수되면서 ‘개통령’으로 불리는 강형욱이 때아닌 논란에 휘말렸다. 그는 어떤 반응을 보였을까.

경기 오산경찰서에 따르면 반려견 훈련사 A씨가 보조훈련사인 30대 여성 B씨를 강제 추행했다는 고소장이 최근 접수됐다.

지난 2021년 중순부터 지난해 초까지 A씨로부터 강제 추행을 당했다는 게 고소장의 주요 골자다. B씨는 A씨의 큰 영향력 때문에 뒤늦게 고소하게 됐다고 한다.

출처 : 뉴스1
출처 : 보듬컴퍼니

그러나 A씨는 ‘강제 추행한 적 없다’라면서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B씨가 경찰에 제출한 통화 녹취록에 따르면 A씨는 B씨에게 “1박 2일로 여행 가자. ‘썸’을 타든지 역사를 쓰든지 같이 놀러 가야 이뤄질 거 아니냐”, “승부욕이 발동된다. 훈련을 잘 시키고 세뇌를 잘 시킨다” 등의 발언을 했다.

또 B씨는 “A씨가 얼굴에 연고를 발라 달라고 요구하거나 차 안에서 허벅지를 만지는 등 구체적인 추행 행위도 6차례 있었다”고 주장했다고.

문제는 A씨가 반려견 훈련사라는 이유로 강형욱이 지목됐다는 것이다. 강형욱은 지난 20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동생과 주고받은 카카오톡 메시지를 공개, 가짜뉴스 해명에 나섰다.

공개된 메시지에서 한 동생은 강형욱에게 “반려견 훈련사 성추행 기사 봤는데 블로그 같은 데 형 사진 모자이크 해서 뿌리고 있네. 형 센터 오산 지역이라고 당연하게 쓰고 있는 애들도 많다”고 밝혔다.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출처 : 뉴스1

이에 강형욱은 분개했다. “나 아니다. 난 남양주 주민. 보듬(사업체)도 남양주에 있다”고 했다.

이어 “오늘 아침부터 주변 분들에게 연락 엄청나게 받았다. 그냥 있었는데 이상한 게 자꾸 퍼져서 인스타에 올린다. 그놈도 나쁜데, 저런 거(가짜뉴스) 만드는 놈도 나쁘다”고 전했다.

해당 사건을 조사 중인 경기 오산경찰서 관계자도 언론을 통해 “강형욱 님은 아니다”고 언급하기도 했다고.

누리꾼들은 “뉴스에 강 훈련사님은 아니라는 댓글이 대다수다”, “힘내세요”, “믿고 있었습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author-img
송건희 기자
songgunh2@pikle.io

댓글0

300

댓글0

[가요] 랭킹 뉴스

  • 이강인보다 유명했던 '슛돌이' 지승준이 19년 동안 잠적했던 이유
  • '슬의생'에서 유연석에게 팔짱 끼며 끼 부리던 펠로우의 최근 모습
  • 군인 아버지 밑에서 자란 괴산군 딸부잣집 둘째딸, 이렇게 자랐습니다
  • '결혼정보회사 모델'하면 가장 먼저 떠오른다는 여배우의 진짜 속마음
  • 본인 파트 1도 없던 무명 걸그룹 멤버, 지금은 멤버 중 가장 잘 나갑니다
  • 고려대 축제에 등장한 여가수, 평소와 다른 파격 패션에 모두가 놀랐다

[가요] 공감 뉴스

  • "누나 누나" 안소희 졸졸 쫓아다니던 아이돌 연습생, 누구냐면요
  • '역대 최연소·역대 최장기' 아시아나항공 모델이었던 여고생의 현재
  • 감정 1도 없던 여배우와 키스신 찍던 배우, 결국 이렇게 됐습니다
  • '오발령' 재난 문자에 허지웅이 남긴 한마디, 공감 쏟아졌다
  • 결혼하고 커플 사진 맘껏 올리고 있는 이다해♥세븐의 신혼여행 근황
  • 지하철에서 겪은 일 공개한 여가수, 누리꾼 비난 쏟아지는 이유

당신을 위한 인기글

[가요] 추천 뉴스

  • "누나 누나" 안소희 졸졸 쫓아다니던 아이돌 연습생, 누구냐면요
  • '역대 최연소·역대 최장기' 아시아나항공 모델이었던 여고생의 현재
  • 감정 1도 없던 여배우와 키스신 찍던 배우, 결국 이렇게 됐습니다
  • '오발령' 재난 문자에 허지웅이 남긴 한마디, 공감 쏟아졌다
  • 결혼하고 커플 사진 맘껏 올리고 있는 이다해♥세븐의 신혼여행 근황
  • 지하철에서 겪은 일 공개한 여가수, 누리꾼 비난 쏟아지는 이유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