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메뉴 바로가기 (상단) 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주요 메뉴 바로가기 (하단)

200명이 넘는 관객 모두에게 무려 “자동차”를 선물한 한 토크쇼 MC의 정체

권율 기자 조회수  

지금으로부터 20년 전, 유명 토크쇼 호스트인 오프라 윈프리는 텔레비전 역사상 가장 큰 선물을 통해 새로운 역사를 만들었다. 그녀는 스튜디오 관객 전원에게 새로운 포니악 G-6 세단을 선물했던 적이 있다.

2004년 오프라 윈프리가 그녀의 관객에게 어떤 차를 선물했는가?

2004년, 오프라 윈프리는 그녀의 토크쇼 ‘The Oprah Winfrey Show’에서 700만 달러의 선물을 진행했던 적이 있다. 19번째 시즌의 첫 방송에서 그녀는 276대의 새로운 포니악 G-6 세단을 관객들에게 선물했다.

20년 후인 지금도, 이 유명한 선물은 여전히 이야기거리가 되고 있다. 오프라가 “당신에게 차를 줍니다!”라고 외치는 순간 관객들이 기쁨의 눈물을 흘리던 장면을 우리는 아직도 생생히 기억하고 있다.

이 아이코닉한 텔레비전 순간은 ‘Saturday Night Live’와 ‘Jimmy Kimmel Live’와 같은 늦은 밤 쇼를 포함하여 여러 번 패러디되었다.

G-6 세단의 가치는 얼마인가?

오프라의 모든 276명의 손님들은 약 28,000달러 가치의 G-6를 가지고 집으로 돌아가게 되었다. 보도매체 ‘History’에 따르면, 오프라 윈프리는 그녀의 프로듀서 및 제작진들에게 차량이 필요한 사람들로 관객을 채우도록 지시했다.

쇼 중에 오프라는 큰 열쇠를 흔들며 관객들에게 “모두가 차를 받습니다!”라고 발표했다. 이 뜻밖의 선물은 관객들을 충격과 흥분으로 몰아넣었다. 이 선물은 20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여전히 텔레비전 역사상 가장 큰 선물 중 하나로 간주되고 있다.

author-img
권율 기자
gwonyyyy@pikle.io

댓글0

300

댓글0

[이슈] 랭킹 뉴스

  • 첼시, 레알 마드리드의 전설 에덴 아자르, 그가 은퇴 후 되고 싶지 않았다는 "이것" (+정체)
  • 한 대형 스크린 광고회사 파산 후 진전 조짐을 보이자, 주가 급격하게 폭등...
  • 정규앨범 "카우보이 카터스" 발매 앞둔 비욘세에게 한 마디 전한 여가수
  • 사슴도 잡아먹는 이 "뱀", 11마리 한 번에 발견했다
  • '듄: 파트 2', 전 세계 박스오피스 5억 달러에 근접하며 1편 전체 수익 돌파
  • 테일러 스위프트, 킴 카다시안 등 셀럽들의 전용기 사용, 그보다 더 심각한 상황이..

[이슈] 공감 뉴스

  • 마이애미 오픈 경기 중 갑자기 쓰러진 테니스 선수
  • "듄:2" 레베카 퍼거슨, 5살 딸이 "티모시 샬라메를 아빠로 착각했다.."고 말해
  • 호주 열기구에서 추락해 사망한 사건 발생 (+설명)
  • 만우절 출시 예정인 "피자 맛 맥주", 맛은 과연? (+사진)
  • 카일리 제너, 티모시 샬라메와의 결별 의혹 쏟아지는 가운데 올린 비디오, 숨겨진 결별 신호?
  • 前 토트넘 스트라이커, 토트넘보다 "아스널의 우승을 강력히 원한다" 말해 논란

당신을 위한 인기글

  • 5분이면 됩니다! 목 늘어난 티셔츠 ‘새것’처럼 만드는 법
  • 믿기 힘들겠지만.. 17대1로 싸운 썰 푼다.
  • 헬다이버 발매트 만들기 – 실시간 베스트 갤러리
  • 알리 옷+신발 후기 보고가라 – 실시간 베스트 갤러리
  • [금주의 신상] 4월 3주차 신제품 먹거리 모음.jpg
  • 댕댕이 -ㅅ- 표정의 진실
  • 올드보이 귀환?…한미그룹 “실적개선·경영안정”
  • “더 이상 갈 데가 없어요”···2금융 중금리 대출 취급 ‘뚝’
  • EU 견제에도 건재할까…中, 작년 풍력터빈 수출 60% 급증
  • [아시아증시] 전반적 강세…중동 리스크 완화 효과
  • ‘뉴진스 엄마’ 관련 방금 전해진 충격적인 소식
  • 공정위, 엔씨 ‘리니지 슈퍼 계정’ 의혹 관련 현장 조사

함께 보면 좋은 뉴스

  • 1
    “쿠팡 이탈 소비자 잡는다” 네이버, 당일 및 일요 배송 시작

    인사이트 

  • 2
    NC소프트 ‘택탄’ 상표 출원…신작 출시 임박 기대 고조

    부동산·경제 

  • 3
    애플, 지속가능경영...“2030년까지 탄소 중립 달성할 계획”

    정치·사회 

  • 4
    홍콩계 자산운용사 어피너티, 8,500억 들여 SK렌터카 인수 발표

    기업·산업 

  • 5
    "세계 어디에나 있는거 아니였어?" 코카콜라 구매할 수 없는 국가 2곳

    기업·산업 

[이슈] 인기 뉴스

  • 첼시, 레알 마드리드의 전설 에덴 아자르, 그가 은퇴 후 되고 싶지 않았다는 "이것" (+정체)
  • 한 대형 스크린 광고회사 파산 후 진전 조짐을 보이자, 주가 급격하게 폭등...
  • 정규앨범 "카우보이 카터스" 발매 앞둔 비욘세에게 한 마디 전한 여가수
  • 사슴도 잡아먹는 이 "뱀", 11마리 한 번에 발견했다
  • '듄: 파트 2', 전 세계 박스오피스 5억 달러에 근접하며 1편 전체 수익 돌파
  • 테일러 스위프트, 킴 카다시안 등 셀럽들의 전용기 사용, 그보다 더 심각한 상황이..

지금 뜨는 뉴스

  • 1
    "中 손 떼니..." 게임업계 탑3의 1분기 실적 평가, 알려드립니다

    금융 

  • 2
    "오랜 절친이지만…" 현대 장남과 한화 장남이 경쟁중이라는 사업

    기업·산업 

  • 3
    김지원 63억, 박민영 110억, 윤아 100억...30대 여배우들의 건물 위치

    인사이트 

  • 4
    'MZ세대 성지'만든 재벌 3세 회장...재계에서 신기록 남긴 인물이었다

    인사이트 

  • 5
    취준생 울리는 토익 응시료 인상, 비용 다 누구 지갑으로 들어가냐면...

    인사이트 

[이슈] 추천 뉴스

  • 마이애미 오픈 경기 중 갑자기 쓰러진 테니스 선수
  • "듄:2" 레베카 퍼거슨, 5살 딸이 "티모시 샬라메를 아빠로 착각했다.."고 말해
  • 호주 열기구에서 추락해 사망한 사건 발생 (+설명)
  • 만우절 출시 예정인 "피자 맛 맥주", 맛은 과연? (+사진)
  • 카일리 제너, 티모시 샬라메와의 결별 의혹 쏟아지는 가운데 올린 비디오, 숨겨진 결별 신호?
  • 前 토트넘 스트라이커, 토트넘보다 "아스널의 우승을 강력히 원한다" 말해 논란

당신을 위한 인기글

  • 5분이면 됩니다! 목 늘어난 티셔츠 ‘새것’처럼 만드는 법
  • 믿기 힘들겠지만.. 17대1로 싸운 썰 푼다.
  • 헬다이버 발매트 만들기 – 실시간 베스트 갤러리
  • 알리 옷+신발 후기 보고가라 – 실시간 베스트 갤러리
  • [금주의 신상] 4월 3주차 신제품 먹거리 모음.jpg
  • 댕댕이 -ㅅ- 표정의 진실
  • 올드보이 귀환?…한미그룹 “실적개선·경영안정”
  • “더 이상 갈 데가 없어요”···2금융 중금리 대출 취급 ‘뚝’
  • EU 견제에도 건재할까…中, 작년 풍력터빈 수출 60% 급증
  • [아시아증시] 전반적 강세…중동 리스크 완화 효과
  • ‘뉴진스 엄마’ 관련 방금 전해진 충격적인 소식
  • 공정위, 엔씨 ‘리니지 슈퍼 계정’ 의혹 관련 현장 조사

추천 뉴스

  • 1
    “쿠팡 이탈 소비자 잡는다” 네이버, 당일 및 일요 배송 시작

    인사이트 

  • 2
    NC소프트 ‘택탄’ 상표 출원…신작 출시 임박 기대 고조

    부동산·경제 

  • 3
    애플, 지속가능경영...“2030년까지 탄소 중립 달성할 계획”

    정치·사회 

  • 4
    홍콩계 자산운용사 어피너티, 8,500억 들여 SK렌터카 인수 발표

    기업·산업 

  • 5
    "세계 어디에나 있는거 아니였어?" 코카콜라 구매할 수 없는 국가 2곳

    기업·산업 

지금 뜨는 뉴스

  • 1
    "中 손 떼니..." 게임업계 탑3의 1분기 실적 평가, 알려드립니다

    금융 

  • 2
    "오랜 절친이지만…" 현대 장남과 한화 장남이 경쟁중이라는 사업

    기업·산업 

  • 3
    김지원 63억, 박민영 110억, 윤아 100억...30대 여배우들의 건물 위치

    인사이트 

  • 4
    'MZ세대 성지'만든 재벌 3세 회장...재계에서 신기록 남긴 인물이었다

    인사이트 

  • 5
    취준생 울리는 토익 응시료 인상, 비용 다 누구 지갑으로 들어가냐면...

    인사이트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