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T아일랜드 이홍기 발언
종기 수술만 8번 고백해
엉덩이 상태 심각한 수준

출처 : Coming Out! FT아일랜드
출처 : 신발 벗고 돌싱포맨

FT아일랜드 멤버 이홍기가 솔직한 입담으로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16일 방송된 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에는 이홍기, 안재욱이 게스트로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이홍기는 ‘종기 수술만 8번 했다’는 소문을 솔직하게 인정했다.

이홍기는 “그래서 제 개인 유튜브 채널 이름도 ‘홍기종기’다. 종기가 나는 이유가 여러 가지인데, 저는 피지선 자체가 엉덩이에 많이 몰려 있어서 그렇다”라며 전문가 수준의 설명을 전했다.

출처 : 신발 벗고 돌싱포맨
출처 : 전지적 참견 시점

또한 이홍기는 “수술 후에는 엉덩이에 이만한 구멍이 생긴다. 그 부분에 살이 채워질 때까지 정말 많이 아프다. 비행기도 못 탔고, 공연도 못 했다. 토크쇼도 서서 했다. 너무 아프더라”라고 고백했다.

이에 이상민은 “얼마나 그게 스트레스였으면 크리스마스에 받고 싶은 선물로 새 엉덩이를 말하더라”라고 전했다.

이에 이홍기는 “만약 갈 수 있다면 새 엉덩이를 받고 싶었다”라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그래서 여자친구 있었을 때도 엉덩이를 안 보여줬다. 한 부분 자체가 수술 자국으로 인해서 검은색이다”라고 고백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홍기는 앞서 출연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도 종기에 대해 언급한 바 있다.

출처 : Instagram@skullhong12
출처 : Instagram@skullhong12

당시 이홍기는 “보통 생각하는 종기 크기보다 크게 난다. 그래서 앉을 수가 없다. ‘스타킹’ 녹화하다 중간에 수술하러 간 적도 있고, 콘서트도 한번 취소했다”라고 밝혔다.

또한 이홍기는 함께 살던 매니저가 직접 엉덩이 소독을 해주는 것을 밝혀 화제를 모았다.

이홍기 매니저는 “종기가 자꾸 재발해서 소독을 안 해주면 악화한다. (병원) 원장님한테 배워서 직접 소독해 주고 있다”라고 밝혀 주위를 놀라게 했다.

당시에도 이홍기는 “엉덩이를 사고 싶다”라고 토로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이홍기는 지난 2002년 아역 배우로 데뷔해 2007년 FT아일랜드 메인 보컬로 데뷔, 현재까지 다양한 장르에서 활동하며 사랑받고 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1
+1
2

댓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