옹성우, 17일 현역 입대
입대 전 라방으로 삭발 공개
누리꾼 “오히려 더 멋있어”

출처 : Youtube@ONG SEONG WU
출처 : Youtube@ONG SEONG WU

입대를 위해 삭발 머리를 공개한 옹성우를 향한 누리꾼의 반응이 뜨겁다.

가수 겸 배우 옹성우는 지난 14일 입대를 앞두고 유튜브 라이브 방송을 통해 팬들과 입대 전 마지막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

라이브 방송에서 머리를 짧게 깎은 모습을 공개한 옹성우는 “언젠가 한 번은 빡빡 깎아보고 싶단 생각을 해봤다. 굉장히 시원하다”라며 “머리를 짧게 자르니 마음가짐이 단단해진다. 각오가 생긴다”라고 말했다.

출처 : Instagram@osw_onge
출처 : Instagram@osw_onge

옹성우의 삭발 모습이 공개되고 누리꾼은 뜻밖의 반응을 보였다.

바로 옹성우에게 ‘머리빨 안 받는 연예인 1위’라는 타이틀을 씌워 준 것이다.

옹성우의 삭발 머리를 본 누리꾼들은 “깎은 게 머리 길렀을 때보다 더 느낌 있다”, “얼굴이 완벽해”, “그동안 머리카락이 거추장스러웠네”, “머리가 사람빨 받네”, “머리 밀고 이목구비가 살아났다”, “머리 깎은 게 더 잘생겨 보임”이라며 뜨거운 반응을 보인 것이다.

누리꾼의 반응처럼 사진 속 옹성우는 머리를 밀고 더욱 뚜렷해진 이목구비로 남자다운 매력을 한껏 과시했다.

출처 : 프로듀스 101 시즌2
출처 : Instagram@osw_onge

지난 2017년 오디션 프로그램 ‘프로듀스 101’ 시즌2를 통해 그룹 워너원의 멤버로 활약한 옹성우는 입대 전까지 솔로 가수와 배우로 활발한 활동을 이어왔다.

이에 옹성우는 군 복무 중에도 JTBC 새 드라마 ‘힘쎈여자 강남순’과 영화 ‘정가네 목장’, ‘별빛이 내린다’ 등을 통해 군백기 없이 관객들을 만날 예정이다.

옹성우는 입대 전 마지막으로 “나라 열심히 잘 지키고 더 멋있게 듬직하게 강해져서 돌아오겠다. 멋있어졌다는 말 들을 수 있게 건강히 조심히 다녀오겠다”라며 “염려 마시고 걱정 안 하셔도 괜찮을 것 같다”라고 걱정하는 팬들을 안심시켰다.

마지막 인사를 건넨 옹성우는 17일 신병교육대에 입소했다. 옹성우는 사전에 소속사를 통해 “현장 방문을 삼가해달라”라고 당부한 대로 별도의 공식 행사 없이 비공개로 조용히 훈련소에 들어갔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1
+1
0
+1
0
+1
1

1

댓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