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꾼도시여자들2’ 이선빈 논란 불거져
더팩트 “이선빈 거짓 증언으로 상장폐지” 주장
이선빈 “재판 건 자세히 알고 기사 써라” 저격

출처: 엑스포츠뉴스, 티빙 ‘술꾼도시여자들’
출처: instagram@sunbin_eyesmag

이선빈이 SNS에 분노의 게시글을 업로드했다.

최근 이선빈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자신과 관련한 기사를 캡처하고 “이 새벽에 무슨 일이죠? 아니 법정에서 거짓 증언을 했으면 처벌을 받아야지 논란으로 되겠어요…? 논란을 만들고 싶으신 게 아닐까요? 그리고 저 때문에 상장폐지요? 제가 저렇게만 얘기했다고요? 그 회사에 대해서, 저 재판 건에 대해서, 더 깊이 알아보시고 기사 써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라는 글을 올렸다.

출처: 더팩트

지난 4일 연예 매체 더팩트는 ‘불리할 것 같아… 술도녀2 이선빈, 법정 거짓 증언 논란’이라는 자극적인 제목으로 기사 하나를 보도했다. 내용을 간단히 정리해보면 이선빈이 같은 사안을 두고 2017년과 2021년 증언을 다르게 했다는 것이었다.

단독 보도한 더팩트는 “이선빈이 전 웰메이드 예당 회장인 변 모 씨가 지난 2021년 전 더블유와이엔터테인먼트 대표 서 모 씨를 공갈 혐의로 고소한 사건에서 더블유와이디 소유권에 대한 법정 증언을 4년 전과 다르게 번복해 판결에 지대한 영향을 미쳤다”고 밝혔다.

출처: instagram@sunbin_eyesmag

이어 “이선빈의 위증은 과거 판결에 결정적 영향을 미쳤으며 당시 증언으로 피해를 입은 소송 당사자 회사와 주주들에게 상장 폐지되는 운명을 맞게 해 논란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그렇다면 이 사건은 도대체 무슨 일일까. 2017년 이선빈은 소속사였던 이매진아시아로부터 전속계약 해지에 따른 손해배상 및 방송·연예 활동 금지처분 소송을 당했다.

당시 이매진아시아는 “이선빈, 진지희, 윤서가 특별한 이유도 없이 웰메이드 예당으로 옮겨 금전적인 피해를 입었다. 18억 원을 배상하라”며 “변 전 회장은 회사 주식과 경영권을 넘긴 뒤 웰메이드 예당을 설립해 운영할 의도를 갖고 소속 연예인을 빼돌렸다”라는 주장을 했었다.

출처: 티빙
출처: SBS ‘런닝맨’

그러나 이매진아시아는 1심과 항소심에서 모두 패소했고 이후 경영진들의 여러 문제로 존폐위기에 몰리다 결국 2019년 상장 폐지됐다. 이에 법조계 관계자는 “현재 이매진아시아가 상장 폐지된 상황으로 거짓말을 했던 이선빈이 이 문제에 대해 전혀 책임이 없다고 할 수 있는지가 의문이다”라고 설명했다.

현재 이선빈과 소속사 이니셜엔터테인먼트는 전 소속사 논란에 반박하는 공식 답변은 없는 상태다. 누리꾼들은 “이게 무슨 일이야…”, “나는 우리 선빈 언니 믿어”, “만약 이선빈이 거짓 진술한 게 확실하다면 위에서 언급한 배우 진지희랑 윤서도 같이 문제 되는 거 아님?”, “누구 말이 진짜일까…” 등의 댓글을 달았다.

한편 이선빈은 티빙 오리지널 ‘술꾼도시여자들2‘의 주연으로 활약 중이며 배우 이광수와 6년째 공개 열애 중이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댓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