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계 대표 ‘센 언니’ 신지
신지가 가장 무서워하는 사람
23년 함께 해온 코요태 멤버들

출처 : instagram@shinji_jidaeng
출처 : SBS ‘미운우리새끼’
출처 : SBS ‘미운우리새끼’

장수 혼성그룹 코요태 신지의 입담이 누리꾼들의 시선을 끌고 있다.

지난 8일 방송된 SBS ‘미운우리새끼’에서는 ‘여자 미우새’라고 소개된 신지가 출연해 결혼 및 코요태와 관련된 이야기를 전했다.

신지는 “부정할 순 없는 것 같다. 30대 후반쯤 됐을 때는 ‘음악 그만하고 결혼해서 편하게 지냈으면 좋겠다’고 하셨다. 그때가 지나가니까 이젠 말씀을 안 하시더라. 포기하신 것 같다”라며 결혼과 그에 대한 부모님의 생각을 전했다.

또한 이날 서장훈은 신지에 “김종민 씨가 이런 얘기를 했더라. 환불원정대 엄정화, 이효리, 제시, 화사 4명보다 신지가 훨씬 무섭다고 얘기했더라”라며 김종민을 언급했다

이에 신지는 “그분들은 자주 볼 수 없는데 저는 옆에 있으니까 본인이 잘못하거나 틀렸을 때 혼내거나 지적하니까 그런 것 같다”라고 답했다.

출처 : MBC ‘놀면 뭐하니?’
출처 : instagram@shinji_jidaeng
출처 : instagram@shinji_jidaeng

그러면서 “김종민 씨가 화내는 모습을 가장 많이 본 사람도 저고, 제가 화내는 모습을 가장 많이 본 사람도 김종민 씨니까 서로 무섭다”라며 의외의 설명을 덧붙였다.

신지는 평소 순하기로 유명한 김종민에 대해 “화를 잘 안 낸다. 근데 ‘왜 화를 내지?’ 할 때 화를 낸다”라고 폭로했다.

이어 “차곡차곡 쌓아뒀다가 굉장히 사소한 일인데 분노 게이지가 차버리면 거기서 화를 낸다. 굉장히 무섭다. 제가 제일 무서워하는 연예인이 누구냐고 물어보면 저는 김종민 씨라고 얘기한다. 얼굴이 굉장히 빨개지고, 화가 났는데 문장으로 전달이 안 되니까 답답해하면서 더 화를 낸다”라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신지는 “(김종민이) 진짜 화났을 때는 얌전히 있어야 한다. 한마디 잘못하면 큰일 난다”라고 전하기도 했다.

출처 : JTBC ‘아는형님’
출처 : instagram@shinji_jidaeng
출처 : instagram@shinji_jidaeng

김종민은 지난 2000년 신지가 원년 멤버로 있던 코요태에 합류해 현재까지 오랜 시간을 함께 활동했다.

평소 끈끈한 우정을 자랑하는 두 사람은 열애설에도 여러 번 시달렸지만, 확고한 관계를 밝혀왔다.

한편 코요태는 지난 7일~8일 동안 서울 세종대학교 대양홀에서 2022 코요태 콘서트 투어 ‘LET’s KOYOTE!’ 서울 공연으로 팬들을 만났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댓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