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거지하던 보호자에게 갑자기 달려든 셰퍼드, 알고 봤더니…

최근 ‘뇌전증’ 다시 말해 간질을 앓는 집사를 지키려 한 반려견의 모습이 동영상 플랫폼 ‘틱톡’에 공개돼 화제다. 그의 이름은 ‘저먼 셰퍼드’ 종 맥스이다. 맥스와 집사 티나의 모습이 담긴 영상은 조회 수 520만 뷰를 기록했는데, 이 영상을 자세히 살펴보자.

“원래 이런건가?”보호소에서 길냥이 입양한 집사가 당황한 이유

강아지처럼 애교가 많아 ‘개냥이’로 불리는 고양이의 모습은 전국에 있는 집사들의 마음을 마구 흔들어 놓는다. 최근 유기묘 보호소에서 분명 아기 고양이를 입양했는데 강아지가 온 것 같다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와 화제다. 오늘은 영상의 주인공 ‘베리’의 모습을 살펴본다.

‘따라 오라개’ 길거리에서 싸움 붙은 남동생 끌고 가는 누나 골댕이

여기 아주 현명한 댕댕이의 영상이 공개돼 보는 이들 모두 흐뭇함을 감추지 못했다. 고양이들이 싸우자 어디선가 골든 리트리버 한 마리가 나타나 자신의 가족인 고양이 한 마리를 살짝 물고 싸움 현장을 유유히 떠났기 때문이다. 오늘은 이 골든 리트리버와 고양이 가족의 이야기를 들어보자.

‘벽돌로…’ 집사에게 구타당하다 구조된 아기 강아지의 근황

요즘은 반려견을 가족으로 여기고 행복한 삶을 위해 공부하는 등 노력하는 집사들이 많이 늘고 있다. 하지만 여전히 반려견을 가족이 아닌 그저 자신보다 아래에 있는 동물로 여기는 사람들도 있다. 지금 소개할 강아지 소중이 역시 잘못된 가치관을 가진 집사를 만나 끔찍한 생활을 보내야 했다고 하는데, 요즘 소중이는 어떻게 지내고 있는지 알아보자.

‘집사보다 더 좋다개’ 비숑이 밤마다 즐긴다는 독특한(?) 취미

귀여운 캐릭터와 아이들 눈높이에 맞은 스토리를 앞세운 뽀로로는 ‘초통령’이라는 별명까지 얻게 됐고 애니메이션 성공 사례로 꼽히고 있다. 이런 뽀로로의 매력에 빠진 건 비단 아이들뿐만 아니었다. 귀엽고 똑똑한 강아지 비숑 토토 역시 뽀로로의 매력에 푹 빠졌다는데 어떻게 된 사연인지 알아보자.

‘걱정돼서 봤더니…’ 태어나서 아기를 처음 본 초대형견의 반응

일반적인 강아지들보다 훨씬 덩치가 큰 강아지들이 있다. 이를 ‘초대형견’이라 부르곤 하는데, 지금 소개할 ‘코카시안 오브차카’ 부가티 역시 100kg이 훌쩍 넘는 초대형견으로 분류된다. 이런 초대형견들을 본 일반인들은 집사의 안전, 같이 사는 아기의 안전 등에 우려의 목소리를 내는데, 지금 영상을 보면 이 같은 우려가 어느 정도 해소 될 것이다.

뱀 장난감을 본 고양이와 강아지의 반응…이렇게 다릅니다

강아지와 고양이는 참 다르다. 생활 방식, 성격, 친해지는 방법, 집사를 대하는 태도 등 모든 것이 다르다. 물론 놀이를 할 때 장난감을 대하는 태도 역시 다르다. 이런 장난감을 대하는 강아지와 고양이의 차이가 담긴 영상이 공개돼 화제를 모으고 있다.

강아지와 거위가 같은 공간에서 살게 되면 벌어지는 풍경

강아지가 거위가 함께 살며 친구가 되는 모습을 지켜보는 것은 흔한 일이 아닐 것이다. 지난 8일 아기 거위와 강아지가 만나 친구가 되는 과정을 보여준 영상이 올라와 화제가 되었다. 지금부터 강아지와 거위의 행복한 모습을 살펴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