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조은지
드라마 ‘남이 될 수 있을까’ 출연
상업 영화 감독으로 데뷔하기도

출처 : 온라인커뮤니티
출처 : instagram@soda_c_5
출처 : 뉴스1

배우 조은지가 TV 오리지널 드라마 ‘남이 될 수 있을까’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조은지는 강소라, 장승조, 이재원과 함께 호흡을 맞춘다. 이 드라마는 이혼은 쉽고 이별은 어려운 이혼 전문 변호사들의 사랑과 인생 성장기를 다룬 작품으로 19일 첫 방송된다. 조은지는 강소라와 볼하트를 하는 등 다정한 포즈를 취하면서 설레는 표정을 드러냈다.

조은지는 지난 1998년 잡지 모델로 연예계에 첫발을 디뎠다. 그는 길거리 캐스팅을 통해 모델 활동을 시작하게 됐다. 이후 조은지를 눈여겨본 한 관계자로부터 영화 오디션 제의가 들어 왔고 영화 ‘눈물’로 배우의 길을 걷게 됐다.

출처 : 온라인커뮤니티
출처 : 영화 ‘눈물’

조은지는 첫 작품부터 노출신이 많아 눈물을 흘린 적이 많았다고 고백했다. 그는 첫 영화에서 강렬한 인상을 남기면서 다양한 작품에 출연하면서 꾸준히 작품 활동을 이어갔다. 조은지는 영화, 드라마의 주·조연으로 활약하면서 연기력을 인정받았다.

조은지는 지난 2014년 약 5년간의 열애 끝에 매니저이자 소속사 대표와 결혼식을 올렸다. 조은지의 남편은 현재 대형 매니지먼트인 ‘프레인 TPC’의 대표를 역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조은지는 배우 활동과 함께 영화감독으로서의 능력을 인정받기도 했다.

출처 : 온라인커뮤니티
출처 : 영화 ‘후궁’
출처 : instagram@soda_c_5

조은지는 지난 2014년 단편영화 ‘이만원의 효과’를 연출하면서 감독으로 데뷔했다. 그는 2021년 류승룡, 오나라가 주연을 맡은 영화 ‘장르만 로맨스’의 연출을 맡으면서 장편 상업 영화 감독으로도 데뷔했다. 조은지는 이 영화를 통해 제58회 백상예술대상에서 영화 부문 신인감독상을 받았다.

한편 새 드라마에 출연하는 조은지가 극 중 어떤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을지 많은 이들이 기대감을 모으고 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