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거 생계 어려움 겪어
최근 유튜브서 알바경험 풀어
진상 손님에 대리 분노

출처: youtube@임영웅 / 온라인커뮤니티
출처: 스포츠한국
출처: 물고기뮤직

오디션 프로그램에서 우승하더라도 꾸준한 사랑과 관심을 받기는 쉬운 일이 아니다. 하지만 아이돌을 뛰어넘는 화력과 팬덤을 보유한 채 롱런 행진을 이어가는 가수가 있다. 바로 임영웅이다.

임영웅은 현재 트로트계에서 엄청난 인기를 자랑하는 톱스타다. 심지어 국내 위상은 방탄소년단급이라는 평가를 받기도 한다. 임영웅은 2016년 데뷔 후 2017년 아침마당에서 유명세를 처음 얻기 시작했다. 이후 2020년 미스터트롯에 출연하여 압도적인 득표율로 우승하면서 톱스타의 반열에 올랐다.

출처: 매거진한경
출처: 물고기뮤직

데뷔부터 평탄하게 활동하다 오디션 프로그램으로 이름을 알려 비교적 빠른 기간에 성공한 것으로 보일 수 있지만, 알고 보면 그 내막엔 엄청난 고군분투가 있었다. 과거 방송에 출연해 “데뷔하면 돈을 벌 줄 알았는데 돈을 못 벌지 않느냐”며 무명 시절 생계를 위해 군고구마 장사를 했다고 털어놓는가 하면 “보일러가 고장 나서 바닥에 냉기가 가득하게 2년을 살았다”고 밝히기도 했다.

지난 11일 임영웅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아르바이트 월드컵 영상을 업로드 했다. 영상에서 임영웅은 32가지의 아르바이트 중 자신이 경험한 것을 바탕으로 더 괜찮았던 것을 고르는가 하면 아르바이트에 얽힌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출처: 물고기뮤직
출처: kbs2
출처: 동아일보

임영웅은 “아르바이트 옛날에 진짜 많이 했다”면서 “기본적인 편의점부터 시작해서 음식점 서빙 알바, 가구 공장 알바, 마트에서 짐 나르는 것도 많이 했었다”고 밝혔다. 이어 보조 출연 경험을 설명하며 “몸도 마음도 춥다. 기다리는 시간이 정말 길다. 생각도 많이 하고, 공부가 많이 된다”고 덧붙였다.

진상 손님 월드컵도 진행했다. 진행 도중 임영웅은 “뭘 그렇게 진상을 부리는 거냐. 남의 집 귀한 자식한테. 알바를 많이 해 본 입장에서 꼴 보기기 싫다”며 나무라기도 했다. ‘카페 화장실만 이용 vs 이물질 넣고 적반하장’이라는 질문에는 “저도 카페 화장실 가끔 가고 했던 기억이 있네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그렇다고 저는 그냥 나오진 않았다. 커피라도 한 잔씩 사 먹긴 했었지만”이라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2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