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준혁이 새벽 3시까지 남자랑 노는 ’19살 연하’ 아내 폭로했다

0

양준혁♥박현선 부부 근황
19살 나이 차 극복하고 결혼
아내가 새벽에 들어오는 이유

출처 : instagram@yangjh10
출처 : MBN ‘속풀이 쇼 동치미’

전 야구선수 양준혁이 19살 연하 아내와의 결혼 생활에 대해 토로했다.

지난 23일 MBN ‘속풀이 쇼 동치미’에는 ’19살 연하 아내에게 잡혀 사는 양준혁, 독박 집안일까지?! 아내는 나가서 새벽까지 놀다 와요’라는 제목의 선공개 영상이 게재됐다.

공개된 영상 속 양준혁은 “내가 운동선수여서 아내를 꽉 잡고 산다고 생각하는데 전혀 그렇지 않다. 모시고 산다”라고 입을 열었다.

양준혁은 “신혼 초에는 집안일 때문에 많이 싸우게 됐다. 집에 가면 설거지가 쌓여있다. 내가 얘기하면 잔소리가 되니까 내가 그냥 설거지를 다 해버렸다. 그러면 고마워서 다음에 하면 되는데 아예 안 한다”라며 불만을 드러냈다.

하지만 양준혁 아내 박현선은 이에 대해 부인하며 “반론의 기회를 달라”라고 억울함을 표출했다.

출처 : MBN ‘속풀이 쇼 동치미’

양준혁은 “빨래도 하고 청소도 하고 내가 주로 다 한다. 내가 잔소리하게 되면 싸움하게 되니까”라며 자신의 희생에 관해 설명했다.

또한 양준혁은 “아내와 나는 집에 있는 스타일이다. 그래서 아내한테 내가 놀러 나가라고 얘기를 많이 하는 편인데 진짜 놀러 가더라”라고 밝혔다.

이어 “근데 노는데 새벽 2~3시까지 안 들어오는 거다. 이해는 했지만, 너무 늦게 들어오니까 전화했는데 남자 목소리가 들렸다. 그래서 ‘이건 좀 아니지 않냐?’고 쏘아붙이려고 했는데 쪼잔해 보일까 봐 좋게 얘기했다”라고 폭로했다.

그러면서 “되게 친한 친구들인 거 같았다. 고등학교 때부터 친했던 친구들이라서 그거에 관해 얘기를 안 하다 보니까 어디만 나가면 또 새벽 2~3시에 들어온다”라며 아내의 행동을 지적했다.

이에 아내 박현선은 민망한 듯한 표정을 지어, 두 사람의 입장 차이에 대한 누리꾼들의 호기심이 증폭됐다.

출처 : KBS2 ‘살림하는 남자들’

양준혁, 박현선은 19살 나이 차로 결혼 소식을 알리자마자 어마어마한 화제를 모았다.

또한 지난해 1월 혼인신고를 한 뒤 KBS2 ‘살림하는 남자들’에 출연해 가감 없는 모습으로 또 한 번 이슈가 됐다.

특히 양준혁에게 받은 다이아몬드 반지를 자랑하는 박현선의 모습이 누리꾼들의 시선을 끌었다.

당시 양준혁, 박현선은 박현선 친구들을 불러 이야기를 나눴고, 친구들 역시 양준혁이 선물한 명품 가방에 대해 “(평소 박현선이) 신줏단지 모시듯 들고 다닌다”라고 전했다.

화기애애한 분위기가 이어졌지만, 양준혁은 박현선에게 “네 몸값보다 얘가 더 비싼 거야”라고 말해 박현선 친구들은 물론 시청자들까지 경악하게 했다.

박현선은 “가방 잃어버리면 이혼한다더라. 내가 명품백을 처음 가져본다”라며 상황을 마무리했지만, 일부 누리꾼들은 양준혁 농담에 비난을 전했다.

출처 : KBS2 ‘살림하는 남자들’

방송 이후 각종 비난을 받게 된 양준혁은 이어진 방송에서 “얼마 전 가방 얘기 잘못해서 악플을 받고 엄청 힘들었다. 나는 방송을 하는 사람이고 야구로서 유명했었고 유명하지 않았나. 자기는 어떻게 보면 일반인인데 괜히 나 때문에 혹시나 상처받을까 봐 미안했다”라며 아내 박현선에게 사과했다.

이에 박현선은 “애초에 결혼 반대가 심했을 때 오빠가 ‘오빠만 믿고 따라와라. 오빠가 행복하게 해줄게’라고 하지 않았나. 나는 그게 큰 위로도 되고 힘이 됐다. 나는 그런 생각이 계속 떠오르니까 괜찮다”라며 남편을 위로했다.

양준혁은 “앞으로 잘 사는 모습 보여드리자. 내가 장가를 잘 간 것 같다. 다들 얼굴이 좋아졌다고 하더라. 옆에 또 네가 있고 하니까 사람들이 부러워도 한다”라며 아내를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19살 나이 차에도 서로를 생각하는 애정 어린 모습이 공개되자, 앞서 박현선이 양준혁에 대해 밝힌 속마음이 회자하기도 했다.

출처 : 연합뉴스

박현선은 앞서 “최강 삼성 라이온즈 13년 차 찐 팬이다. 저의 옛날 남자친구가 삼성 광팬이라 야구장 데이트를 하다 보니까 야구의 매력을 알게 됐다”라고 밝혔다.

양준혁을 처음 본 순간에 대해 “구단 차가 오더라. 첫 번째 버스 맨 앞에 섰는데 오빠가 맨 처음에 나왔다. 진짜 무서웠다. 아직도 그 얼굴이 기억난다. 지금은 그런 게 다 이해가 된다. 성격들이. 그때 당시에는 아우라가 되게 컸다”라고 떠올렸다.

그러면서 “은퇴 경기할 때 초대했다. 그때 처음 만났고, 그땐 연인 같은 건 생각 못 했고 보면 볼수록 조금 괜찮다는 느낌을 받았다. 바로 연인이 되려는 건 아니었다”라고 속마음을 전했다.

출처 : instagram@ggam_the_enfp
출처 : instagram@ggam_the_enfp

양준혁과 10년 간 선수와 팬 사이로 지낸 박현선은 “대단한 사람이란 걸 알았지만 어찌 됐건 물리적인 나이 차이가 있기 때문에 깊이 생각해 본 적은 없다”라고 고백했다.

이어 “근데 오빠가 저를 대하는 모습들이 너무 한결같더라. (연인) 느낌은 풍기지도 않았다. 이 사람에 대한 100% 신뢰감이 쌓여 있어서 이제는 용기가 생겼다”라고 덧붙였다.

양준혁 역시 “나이 50 넘어서 얻은 저한테는 너무 소중한 와이프다. 또랭이의 매력은 성격이 너무 밝다. 나도 에너지를 받는 편이다. 잘 맞는 것 같다. 이 여자 놓치면 진짜 장가 못 갈 것 같아서 꼭 잡아야 하겠다고 생각했다”라며 사랑꾼 면모를 드러냈다.

한편 양준혁은 지난해 1월 19살 연하의 재즈 가수 박현선과 혼인신고를 했으며, 3월 결혼식을 올렸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1
+1
1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