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맨파’ MC 강다니엘 말실수
강다니엘 실언으로 여러 번 논란
‘프로듀스101 2’ 1등으로 데뷔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Mnet ‘스트릿 맨 파이터’
출처 : Mnet ‘스트릿 맨 파이터’

‘스트릿 맨 파이터’에서 실언을 한 강다니엘이 연일 이슈를 모으고 있다.

인기리에 종영된 Mnet ‘스트릿 맨 파이터’에서 MC로 활약한 강다니엘이 마지막 회에서 또다시 실언으로 도마 위에 올랐다.

강다니엘은 지난 8일 방송된 ‘스트릿 맨 파이터’ 마지막 회에서 “댄서들이 마음껏 춤추실 수 있도록 물심양면 지원해주신 광고주분들께도 감사 인사드리도록 하겠습니다”라고 인사를 전했다.

이어 “트레비 맛있어요. 장난입니다. 반은 진심이고요”라고 덧붙였다.

‘스트릿 맨 파이터’ 공식 스폰서는 코카콜라 탄산수 ‘씨그램’인데 강다니엘이 언급한 ‘트레비’는 코카콜라의 경쟁사인 롯데칠성음료 탄산수다.

출처 : Mnet ‘스트릿 맨 파이터’

이에 광고 유통 업계에서는 “광고주를 대놓고 물 먹인 꼴이다”라는 반응이 쏟아지고 있다.

코카콜라는 이번 ‘스트릿 맨 파이터’에서 제작 기간 6개월, 방송 시간 3개월 동안 수억 원대 광고비를 대는 주요 스폰서였다.

또한 방송 내내 코카콜라 씨그램 제품이 꾸준히 노출됐으나, MC 강다니엘이 씨그램 대신 트레비를 언급한 것.

CJ ENM 측은 ‘다시 보기’ 서비스에서 해당 발언 부분을 삭제해 현재 남아있는 영상에서는 강다니엘의 발언 대신 음악만이 흐른다.

이에 대해 코카콜라 측은 CJ ENM에 배상을 요구한 것으로 보도됐으나, 이는 사실이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

CJ ENM 측은 “코카콜라와 원만히 합의했다. 다만 구체적인 합의 내용은 밝힐 수 없다”라고 밝혔다.

출처 : instagram@daniel.k.here

또한 코카콜라 측은 “배상에 대해 논의한 바 없다. 해프닝으로 넘기려고 했다. 프로그램이 잘 끝난 만큼 더는 이번 일이 거론되지 않길 바란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강다니엘 소속사 측은 발언 다음 날 “브랜드를 잘못 말하는 실수였다. 열기가 너무 뜨거웠던 파이널 현장이라서 순간적으로 혼동이 왔던 것 같다. 시청자 여러분, 광고주께 죄송하다”라고 입장을 전했다.

하지만 정작 강다니엘은 소속사와 제작사 측이 이를 수습하는 상황에서도 SNS에 본인 반려묘 영상을 게재하며 고양이 자랑에 나서 비난은 더욱 증폭됐다.

일부 팬들은 “사과문일 줄 알았는데 고양이 자랑이라니…”, “좀 더 신중했으면 좋겠다”, “프듀 이후 오히려 논란만 일어나는 듯” 등 실망한 반응을 전했다.

‘스트릿 맨 파이터’를 진행하며 강다니엘 실언을 한 것은 이번뿐만이 아니다.

출처 : Mnet ‘스트릿 우먼 파이터’

강다니엘은 지난 7월 프라이빗 메시지를 통해 팬들과 소통하던 중 “솔직히 말하면 남자들이라 너무 편하다. 행복해. 기 안 빨려서. 원래 되게 무서웠는데”라며 ‘스트릿 맨 파이터’ 전 시즌인 ‘스트릿 우먼 파이터’를 언급했다.

이에 몇몇 팬들이 강다니엘의 ‘무섭다’, ‘기 빨린다’라는 표현에 대해 지적했다.

그러자 강다니엘은 “무섭다고 하는 게 왜요! 여러분이 남자 60명 앞에서 시 낭송해봐요. 무섭잖아. 나 큐 카드 벌벌 떨리고 그랬는데 처음에 화장도 아이라인 빡 하신 누님들이신데”라고 답했다.

이어 “성별로 그러다니요. 할 말을 잃었다”, “차단 잘 가. 저런 분들은 스탠딩코미디 가면 화내시고 나오시겠다” 등 발언을 하며 일부 팬들을 차단했다.

이후에도 강다니엘은 “편하게 살아요. 우리. 안 그래도 팍팍한 삶인데”라며 본인의 주장을 강조했다.

팬들과의 대화가 끝난 이후에도 비난이 계속되자 강다니엘은 “’긴장되고 떨렸다’는 본의를 지나치게 과장되게 표현해 불필요한 오해를 불러일으켜 송구스럽다. 이후 성별 갈등을 조장하거나 확대하는 것을 경계하려는 상황에서도 제 대응 방식이 경솔했다”라며 사과 입장을 전했다.

이어 “늘 저를 아껴주시고 걱정해주시는 팬분들께 이 모든 과정이 상처를 드린 것 같아 죄송하다. 앞으로 발언과 행동에 더욱 신중한 자세를 갖도록 하겠다”라고 덧붙였다.

출처 : Mnet ‘프로듀스 101 시즌2’

강다니엘은 지난 2017년 Mnet ‘프로듀스 101 시즌2’에서 최종 1위를 차지하며 그룹 워너원 센터로 화려하게 데뷔했고, 프로그램 방송 당시부터 신드롬급 인기를 끌며 이슈를 모았다.

하지만 강다니엘은 솔로로 데뷔하기 전부터 소속사와 법정 분쟁을 벌이며 안타까운 행보를 보였다.

결국 데뷔하게 된 강다니엘은 우울증 및 공황장애 등으로 활동을 중단하기에 이르렀다.

당시 강다니엘은 “너무 힘들다. 진짜 너무 힘들어요. 어떻게 이렇게 힘들 수가 있을지, 정말 저 너무 힘들어요. 누가 좀 살려줬으면 좋겠어요”라며 심정을 담은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또한 “워너원 콘서트 끝나고 무릎 꿇은 사진이, 내 감정들이 조롱거리가 되는 게, 내가 하는 모든 행동을 다 필터링한 다음 무조건 안 좋은 쪽으로 끌고 가는 게, 내가 사랑하는 음악들이 무대들이 쓰레기 취급받는 게, 내가 아끼는 팬들이 조롱당하는 게, 내 가족들이 나 대신 욕을 먹는 게, 언제부터 날 좋아한다고 하면 그게 죄가 되는 게, 정말 그냥 너무 힘들어요. 내가 나라서 너무 힘들어요”라고 전했다.

이어 “매일매일 어떻게 제가 욕먹는지, 어떤 용어로, 어떤 혐오스러운 말들로 욕을 먹는지, 왜곡된 소문들로 내 인생에 대해서 어떤 평을 내리는지, 내가 어떻게 살아왔는지, 정말 저 너무 많이 참아왔어요”라고 전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후 강다니엘은 음악으로 이를 극복했고 활동을 재개했다.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출처 : 스타투데이

화려하게 데뷔했으나 자의든, 타의든 여러 논란으로 화제를 모았던 강다니엘 다음 행보에 누리꾼들의 시선이 쏠리고 있다.

한편 강다니엘은 실언으로 인한 비난 속에서도 여전한 인기를 입증하고 있다.

강다니엘은 최근 유럽·북미 17곳 순회 월드투어 계획을 공개해 화제를 모았다.

지난 15일 강다니엘 소속사 커넥트 엔터테인먼트 측은 “가수 강다니엘이 내년 1월 영국 맨체스터를 시작으로 런던, 프랑스 파리, 스페인 마드리드, 미국 애틀랜타·뉴욕·보스턴, 캐나다 토론토·밴쿠버 등 유럽과 북미 17개 도시를 순회하는 월드투어를 연다”라고 밝혔다.

강다니엘은 지난달부터 필리핀, 마닐라, 태국 방콕, 대만 타이베이 등 아시아 7개 도시를 도는 투어를 진행 중이다.

콘서트 열기에 힘입은 강다니엘이 유럽, 북미로도 뻗어나가 팬들을 만날 계획을 전했다.

또한 강다니엘은 오는 24일 정규 1집 리패키지 음반 발매도 앞두고 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

금주 BEST 인기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