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와일라잇·인터스텔라에 출연했던 아역 배우, 지금 보니…

트와일라잇, 인터스텔라 아역
매켄지 포이

할리우드 아역 배우들 사이에는 ‘마의 16세’를 잘 보내야 한다는 말이 붙는다.

<나 홀로 집에>의 ‘케빈’ 역의 맥컬리 컬킨, 영화 <해리포터>의 ‘해리’ 역 다니엘 래드클리프 등 사춘기를 겪으면서 어렸을 때의 외모와 사뭇 달라지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그런데 할리우드 아역배우였던 한 여배우가 정변의 아이콘으로 등극해 “꼬마 아이가 너무 잘 컸다”, “얼굴이 그대로다”라 네티즌들이 반응을 사고 있다.

매켄지 포이가 처음으로 대중에게 강한 인상을 남긴 것은 2011년 영화 <트와일라잇>의 브레이킹던 시리즈다.

에드워드와 벨라가 낳은 아이 ‘르네즈미’ 역을 맡으며 귀엽고 예쁜 외모와 더불어 뛰어난 연기력을 선보인 그녀는 이 영화를 통해 영 아티스트 어워드에서 최고의 아역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그녀는 이후 영화 <인터스텔라>에서 주인공 쿠퍼의 딸 ‘머피’ 역을 맡으며 전 세계에 이름을 알리게 됐다.

영화학교에서 영화에 대해 배운 다음 영화감독이 되는 게 꿈이라는 매켄지 포이는 배우로서도 열정을 갖고 임하고 있다.

그녀는 영화 <어린 왕자>에서 목소리로 출연해 성우 연기도 도전했으며 디즈니 영화 <호두까기 인형과 4개의 왕국>으로 차세대 디즈니 공주로 물망에 오르기도 했다.

뿐만 아니라 아동 문학가 애나 슈얼이 집필한 명작 <블랙뷰티>를 영화화한 디즈니 영화 <블랙뷰티>의 주연으로 열연했다.

다양한 작품에 참여했음에도 <인터스텔라>의 임팩트가 컸기 때문인지 매켄지 포이는 아역 시절의 외모를 그대로 간직해서 성장한 것으로도 유명하다.

올해 20살이 된 그녀는 정변의 아이콘으로 꾸준히 언급되고 있다.

근황 사진 속에서 그녀의 얼굴을 보면 요정 같았던 이목구비는 남아있지만, 이제 성숙한 분위기를 물씬 풍기며 귀티 나는 외모를 자랑하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다.

매켄지 포이는 할리우드 아역 배우들이라면 조심해야 할 ‘마의 16세’조차 비껴갔다.

그녀는 그 시기에 찍은 디즈니 영화 <호두까기 인형과 4개의 왕국>에서 공주님 역할을 맡을 정도로 흔들림 없는 미모를 지켜냈다.

디즈니마저 그녀의 미모에 반했다는 것은 디즈니 코리아 측이 실시한 ‘매켄지 포이 한글 이름 짓기 이벤트’에서도 엿볼 수 있다.

이벤트 종료 후 가상 주민등록증을 만들었는데, 디즈니 측이 그녀의 주소지를 ‘충청남도 공주시 예쁘구 탄탄대로 대박나길’이라고 표기한 것이다.

그런데 공주 같은 외모를 가진 매켄지 포이는 사실 태권도 검은 띠를 보유한 유단자다.

그녀는 자신의 오빠와 함께 할 수 있는 활동을 모색하다가 태권도에 입문했으며, 6년 만에 검은 띠를 따냈다고 한다.

태권도에 매료된 그녀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합기도 낙법 영상, 돌려차기로 병뚜껑을 따는 영상 등을 업로드해 화제가 되기도 했다.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