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기띠’ 하나로 237억 매출 올린 여성 사업가의 정체

0

코니바이에린의 임이랑 대표
연 매출 237억 돌파, 업계 주목
임이랑 대표는 이른바 경력단절녀 출신

지난 12일 육아 라이프 스타일 브랜드 ‘코니바이에린’의 임이랑 대표가 tvN의 다큐멘터리 ‘그때 나는 내가 되기로 했다’에 출연했다.

그의 브랜드인 코니바이에린이 작년 한해 연 매출 237억을 기록해 큰 관심을 받았다.

또한 임이랑 대표가 임신과 출산으로 인한 ‘경력단절녀’였다는 것이 알려지면서 많은 화제를 낳았다.

‘코니바이에린’은 아기 포대기의 일종인 아기띠를 대표 상품으로 하는 육아 라이프 스타일 브랜드로 전 세계적인 주목을 받고 있다.

코니바이에린은 한국에서보다 해외에서 더 유명한 제품으로 전체 매출의 63%를 일본이 차지할 정도로 높은 인기를 끌고 있다.

2017년 창업 후 매출 3억을 기록했고 현재는 80배 증가해 창업 4년 만에 매출 237억 원을 기록했다.

매년 가파른 성장세를 보인 코니바이에린의 아기띠 제품은 올해 세계 3대 디자인 시상식 중 하나인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에서 본상을 받았다.

높은 성장을 보이고 있는 코니바이에린의 대표 임이랑이 최근 tvN의 다큐멘터리에 출연하면서 화제를 모았다.

tvN의 인사이트 피플&석세스 다큐멘터리 ‘그때 나는 내가 되기로 했다’는 사회의 주목을 받고 있는 젊은 사업가들의 인생과 열정의 순간들을 담는 프로그램이다.

지난 12일 방송된 회차에서는 임 대표가 출연하면서 경력단절녀에서 육아 브랜드의 대표로 승승장구하기까지의 이야기를 담았다.

임 대표는 서울대학교를 졸업하고 기업의 마케터로 일하면서 능력을 인정받았으나 결혼과 출산으로 인해 휴직을 하면서 경력 단절 여성이 되었다.

임 대표는 고된 육아와 목 디스크 증상 악화로 인해 목이 편안한 아기 포대기를 찾기 시작했다.

하지만 자신이 원하는 디자인과 기능이 있는 제품을 발견하지 못한 그는 자신이 느낀 애로사항을 해결할 수 있는 제품을 직접 만들기에 이른다.

임 대표는 남편과 함께 자본금 1,000만 원으로 사업을 시작했으나 출시 직후 입소문으로 엄청난 인기를 끌면서 첫해 매출은 3억 원에 이르렀다.

많은 여성들이 자신과 같은 불편함을 느꼈다는 것을 알게 된 임 대표는 본격적으로 사업을 확장하는 것에 착수했다.

그는 대부분의 직원들을 육아를 하고 있는 여성들로 채용했으며 전원 재택근무를 통해 디지털 중심의 회사로 운영하고 있다.

임 대표는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사무실 없이 100% 재택근무를 하는 만큼, 각 직원들이 육아에도 충실할 수 있고, 이는 우리 브랜드의 발전과 새로운 아이디어로 이어진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