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탄 돌리기’ 된 코인 시장 “상장폐지 시 이렇게 하면 됩니다”

암호화폐 거래소의
상장폐지 발표 시 대처법

일각에서 ‘도박’이라고 비유되기도 하는 코인의 시장 흐름이 범상치 않다.

올해 상반기에만 국내 4대 암호화폐 거래소에서 약 52개의 코인이 사라졌다.

거래소에서 이른바 ‘잡코인’ 정리에 칼을 뺀 이후로 코인 시장에 피바람이 불고 있는 것이다.

상장폐지가 발표되어도 해당 코인이 급등하는 기현상이 발생하는 상황 속에서 건전한 투자자라면 어떻게 해야 할지 알아보자.

지난달 국내 1위 암호화폐 거래소 ‘업비트’에선 23개 코인이 증발했는데 상장폐지가 예정된 일부 코인에서 극심한 변동성이 나타났다.

상장폐지를 앞둔 코인은 30% 넘게 급등하기도 했으며 폐지된 이후 90% 가까이 폭락한 코인도 있었다.

한편 업비트 측의 실수로 암호화폐 ‘아인스타이늄(EMC2)’의 상장폐지 일정이 연기되었을 때는 하루 30% 넘게 폭락하기도 했던 이 가상 자산 가격은 장중 한때 350% 넘게 폭등하는 가격 펌핑이 일어났다.

암호화폐 거래소 ‘코인빗’의 경우 지난 15일 오후 10시 암호화폐 8종의 상장폐지를 알렸다.

그런데 예고한 상장폐지 시간을 단 3시간여 앞두고 일정 연기를 발표하자 해당 코인의 가격이 널뛰며 많게는 20배까지 폭등했다.

해당 코인들은 상장폐지가 결정되었을 땐 가격이 80%가량 급락했다가 연기 소식에 다시 급등하는 등 거래소의 무분별한 조치에 따라 시장의 혼란을 가중시켰다.

암호화폐 거래소의 명확한 기준이 없는 상장폐지 종목 선정과 제멋대로인 취소, 연기 발표에 개미들은 하루에도 열두 번 롤러코스터를 타는 심정이다.

암호화폐 거래소 ‘코인빗’의 경우 지난 15일 오후 10시 암호화폐 8종의 상장폐지를 알렸다.

그런데 예고한 상장폐지 시간을 단 3시간여 앞두고 일정 연기를 발표하자 해당 코인의 가격이 널뛰며 많게는 20배까지 폭등했다.

해당 코인들은 상장폐지가 결정되었을 땐 가격이 80%가량 급락했다가 연기 소식에 다시 급등하는 등 거래소의 무분별한 조치에 따라 시장의 혼란을 가중시켰다.

암호화폐 거래소의 명확한 기준이 없는 상장폐지 종목 선정과 제멋대로인 취소, 연기 발표에 개미들은 하루에도 열두 번 롤러코스터를 타는 심정이다.

암호화폐 거래소 ‘코인빗’의 경우 지난 15일 오후 10시 암호화폐 8종의 상장폐지를 알렸다.

그런데 예고한 상장폐지 시간을 단 3시간여 앞두고 일정 연기를 발표하자 해당 코인의 가격이 널뛰며 많게는 20배까지 폭등했다.

해당 코인들은 상장폐지가 결정되었을 땐 가격이 80%가량 급락했다가 연기 소식에 다시 급등하는 등 거래소의 무분별한 조치에 따라 시장의 혼란을 가중시켰다.

암호화폐 거래소의 명확한 기준이 없는 상장폐지 종목 선정과 제멋대로인 취소, 연기 발표에 개미들은 하루에도 열두 번 롤러코스터를 타는 심정이다.

암호화폐 거래소들의 잡코인 정리는 혼란 속에서도 한동안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자금 세탁 방지 평가나 특정 금융거래 정보의 보고 및 이용 등에 관한 법률 신고 절차에 따라 취급하는 코인이 많을수록 부실한 거래소로 평가받기 때문이다.

이러한 정리가 통해 건전한 거래 문화를 확립해 투자자를 보호하고 거래소는 이미지를 쇄신하는 데에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