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급 특급 유튜버 아닌 '평범한' 유튜버들의 현실적인 수익

1%급 특급 유튜버 아닌 

'평범한' 유튜버들의 현실적인 수익

대도서관, 밴쯔, 이사배... 이름만 대면 알 만한 유튜버들의 어마어마한 수입에 대해서는 다들 한 번씩 들어보셨을 겁니다. 공중파 방송까지 종횡무진하는 유튜버들 중 일부는 1년에 12억 이상, 다시 말해 한 달에 1억 이상의 수익을 올린다고 밝히기도 했는데요. 물론 이건 소득 및 구독자 수로 가장 상위를 차지하는 극소수 스타 유튜버들만의 이야기입니다. 생계와 취미 사이를 오가며 평균적인 구독자 수를 유지하는 일반 유튜버들의 수입이 어느 정도인지에 대해서는 크게 알려진 바가 없는데요. 오늘은 유튜브의 수익구조와 함께 이들의 대략적인 수입에 대해서 알아볼까 합니다. 


유튜버의 수익은 어디서 나올까


출처: Shutterstock / pastimelife

유튜버들이 얼마나 버는지 알기 위해서는 유튜브에서 어떻게 수익창출을 할 수 있는지에 대해 우선 알고 있어야겠죠. 유튜브를 통해 창출되는 수익은 기본적으로 모두 '광고 수익'인데요. 유튜브로 돈을 벌기 위해서는 우선 천 명의 구독자를 보유하고, 업로드한 영상이 지난 1년간  4천 시간 이상 시청된 기록이 있어야 합니다. 이 조건을 충족한 후에는 구글 애드센스 계정을 신청해 차후 발생되는  수익을 가져올 수 있죠. 광고의 종류마다 발생하는 수익의 크기는 달라집니다. 영상 하단에 직사각형 모양으로 뜨는 배너광고가 가장 저렴하고, 스킵이 불가능한 영상 광고가 가장 높은 수익을 가져다 주죠. 


 광고의 종류가 같다면, 수익의 규모를 달라지게 하는 것은 '해당 광고를 시청한 사람의 수'입니다. 똑같이 1만 명의 구독자를 보유하고 있더라도, 한 영상을 100명이 눌러보는 경우와 1만 명이 클릭하는 경우에는 해당 영상으로 얻을 수 있는 광고 수입이  크게 달라지죠. 영상이 길면 삽입할 수 있는 광고의 수도 늘어나므로, 영상의 길이에 따라서도 발생하는 수익이 달라집니다. 이상이 유튜버의 수입을 추산할 때 '구독자가 n 명당 발생 수익 얼마'라고 잘라 말할 수 없는 이유죠.


영상 속 광고로 버는 수입


출처: Shutterstock

구독자 수도, 영상 조회 수도 해당 유튜버가 얼마를 버는지 정확하게 말해주지는 않지만, 구독자 수 대비 영상 클릭률의 평균으로 대략적인 추산은 해볼 수 있을 텐데요. 통상적으로 1천 명~5천 명 정도의 구독자를 보유한 유튜버는 월 10만 원 안쪽의 수입을 벌어들인다고 합니다. 5천 명을 넘어서야 10만 원 이상~50만 원 이하의 금액을 만질 수 있죠. 백만원 단위로 수입을 끌어올리려면 적어도 1~2만 정도의 구독자가 필요하다고 합니다.


출처: 대범한TV 유튜브 / 라니티비 유튜브

하지만 이 역시 대략적인 추산일 뿐, 위에 언급한 다양한 변수에 따라 얼마든지 달라질 수 있습니다. 일례로 유튜브 채널 '라니티비'는 구독자 수가 6천 명 정도였을 당시 공개한 유튜브 수익이 1000달러(한화 약 113만 원) 정도로, 위의 추산에 비하면 많은 편이었습니다. 반면 채널 '대범한 TV'가 공개한 수입은 평균보다 낮은 편이었는데요. 10만 명의 구독자를 보유하고 있을 당시 한 달 수입이 월간 2,444.42 달러로, 한화 260만 원 정도에 그쳤죠. 다만 이 채널은 스폰서 영상 제작으로도 수익을 올렸는데요. 한편 당 550만 원 정도를 받았다고 합니다.  


광고 영상 제작을 통한 수입


영상에 붙이는 광고 수입으로만 모든 것을 설명할 수는 없습니다. 어느 정도인지도를 높여 놓으면 각종 업체에서 일정 비용을 지불하고 영상 제작을 의뢰하는 경우도 종종 있기 때문이죠. 유튜브에서 애드센스 계정을 통해 직접 벌어들이는 수익보다 이런 스폰서 영상 수익이 더 크다는 유튜버들도 종종 있습니다. 


출처: Shutterstock

배너광고, 영상광고 등의 수익은 앞에 언급한 것처럼 구독자 수나 조회 수만으로 말하기가 어렵지만, 스폰서 영상 제작을 통한 수익은 구독자 수와 결코 뗄 수 없는 관련을 갖고 있습니다. 구독자 수가 많다는 것은 그만큼 영향력 있는 매체라는 것을 의미하므로, 업체가 지불하는 금액도 커질 수밖에 없죠. 그 외에는 영상의 일부에서 잠시 제품을 소개하는 형태의 PPL 광고인지, 영상 전체가 해당 브랜드의 광고 영상인지에 따라서도 제공받는 금액이 달라진다고 하네요.


차곡차곡 쌓이는 영상, 늘어나는 수입


출처: Shutterstock

어제 제작해서 오늘 업로드한 영상의 반응이 영 시원찮다고 해서 바로 실망하기는 조금 이릅니다. 지금 당장은 조회 수가 낮더라도, 삭제하지 않는 한 한 번 올라간 영상은 계속해서 수익을 낼 수 있는 가능성을 가지고 있으니까요. 특별히 시의성이 중요한 영상이라면 그럴 가능성이 희박하겠지만, 유용한 정보를 담고 있거나 사람들의 관심사를 충분히 반영하고 있다면 꾸준히 조회 수가 올라가고, 광고 수입이 늘어날 수 있습니다. 


'일정한 간격으로, 꾸준히 영상을 업로드하는 것'은 가장 기본적인 유튜버의 덕목입니다. 잊히지 않도록 적어도 일주일에 한두 번은 소식을 전해야 구독자가 잘 모이는 것은 물론, 영상이 차곡차곡 쌓여야 통장에 찍히는 수입도 차곡차곡 쌓이기 때문이죠. '성실'이 바탕이 되어야 성공의 '가능성'이라도 엿볼 수 있다는 점은 여느 사업들과 크게 다르지 않네요.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