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초 만에 와장창’ 스쿨버스 들이박고 학생들 덮친 것의 정체

‘1초 만에 와장창’ 스쿨버스 들이박고 학생들 덮친 것의 정체

아침에 일찍 일어나 등교를 해야 하는 것은 끔찍한 일이다.

아직 잠이 덜 깬 학생들은, 스쿨버스에서 졸며 남은 잠을 더 자기도 한다.

하지만 아무도 방해하지 않았으면 하는 순간, ‘마른하늘에 날벼락 같은 일’이 벌어졌다.

<Youtube@FOX4Now>

<Youtube@ABC7>

사건은 미국의 버지니아주의 한 학교로 향하고 있는 스쿨버스에서 일어났다.

등교하는 학생들로 가득 찬 스쿨버스의 내부는 평화로움 그 자체였다.

운전사도 학생들을 안전하게 태운 채, 조심스럽게 버스를 운행하는 중이었다.

하지만 운전사와 학생들은 곧 자신들에게 닥칠 위치를 예상하지 못했다.

<Youtube@ABC7>

순간, 갑작스러운 굉음과 함께 거대한 무언가 스쿨버스에 충돌했다.

그리고 눈 깜짝할 사이에, 거대한 무언가는 앞 유리를 뚫고 버스 내부로 들어왔다.

마치 포탄이 떨어지는 듯한 상황에 깜짝 놀란 운전사와 학생들은 어리둥절해 하며 당황했다.

앞자리에서 숙면을 취하고 있던 학생의 머리 위로 떨어진 그 정체불명의 무언가는, 격렬하게 몸부림치며 파닥거렸다.

<Youtube@ABC7>

버스 안을 난장판으로 만들고 있는 그 정체불명의 무언가는 알고 보니 어린 사슴이었다.

어린 사슴이 도로를 건너다가 스쿨버스와 충돌했던 것이었다.

갑작스럽게 펼쳐진 이 상황에 사람들은 어쩔 줄 몰라 했지만, 어린 사슴도 당황스럽긴 마찬가지였다.

사슴은 몸부림치며 어서 빨리 버스 밖으로 탈출하려는 듯했다.

<Youtube@ABC7>

하지만 갑작스러운 사고에도 불구하고 이를 유심히 지켜보던 운전자는 침착하게 버스의 속도를 줄이기 시작했다.

그리고 버스의 점멸등을 키고는 사슴이 밖으로 탈출할 수 있게 조용히 버스 앞문을 열어주었다.

이에 사슴도 앞문으로 접근하며 주춤거리더니 재빨리 버스 밖으로 달아났다.

그제야 운전사와 학생들은 놀란 가슴을 쓸어내릴 수 있었다.

<Youtube@FOX4Now>

학생들은 평상시와 같이 학교로 등교할 수 있었다.

이 사고로 300만 달러의 상당한 금전적 피해가 일어났지만, 사슴을 포함한 학생이나 운전자 아무도 다치지 않았기에 다행이었다.

이는 운전자의 침착한 대응 덕분이었으며, 이 사건으로 인해 그는 학교 관계자들과 누리꾼들에게 칭찬을 받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