딸이 엄마 몰래 데려온 송아지가 1년 지나자 생각지도 못한 변화

 

딸이 엄마 몰래 데려온 송아지가 1년 지나자

생각지도 못한 변화

해외에서 딸이 엄마 몰래 집안으로 송아지를 데려온 영상이 화제이다.

영상을 보고 있으면 어린 딸이 송아지와 함께한 귀여운 사연에 저절로 웃음을 짓게 된다.

어느 날집에 들어온 엄마는 당황스러운 상황을 마주한다.

바로 딸이 송아지를 데려온 것이다.

딸에게 이유를 물어보자 딸은 모든 상상력을 동원해 위기를 모면하고자 했다.

아이는 밖을 내려다보려고 문을 열고 있었는데 그사이에 들어왔다고 얘기했다.

엄마는 귀여운 변명을 듣고 화내지 않았다.

대신 생각지도 못한 순간을 보게 된다.

바로 딸브리애나가 천천히 자신의 무릎 위에 송아지의 얼굴을 올려놓은 것이다.

송아지는 아주 순하게 브리애나의 무릎에 얼굴을 베었다.


브리애나는 이러한 송아지의 모습에 매우 행복해하며 그에게 기댔다.

엄마는 둘의 교감에 깊은 감명을 받았다.

또한, 그녀는 자신의 딸에게 이 관계가 얼마나 소중하고 특별한 것인지 알려주며 순간을 기록했다.

1년 뒤송아지 이지는 다 큰 소가 되었다.

너무 커버려 더 이상 집안에 들어올 수 없었지만 이지는 춥거나 배가 고프면 종종 집에 들어왔다.

이지는 집 안에서 말썽을 피우지 않았지만큼직한 몸으로 거실이 꽉 차기 일수였다.

엄마 빌리는 비스킷으로 이지를 유인해야 겨우 밖으로  내보낼 수 있었다.

또한 그녀는 이지가 종종 개 사료를 먹고 사라졌다고 말했다.

이 영상을 본 네티즌들은 “엄마의 행동이 너무 존경스럽다무작정 화내는 게 아니라 아이를 관찰하여 귀 기울이는 모습이 놀랍다.”, “진짜 현실이 더 영화 같다.”  “소가 개 사료도 먹어ㅋㅋㅋ” 등 유쾌한 반응을 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