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집사가 되라며 강요하던 고양이, 알고보니 옆집 가출묘?

‘고양이가 주인을 선택한다’라는 말이 있을 정도로 고양이는 까다롭고 어디로 튈지 모르는 성격을 지녔다.

심지어 보호자들은 고양이의 ‘주인’이 아닌 고양이의 ‘집사’라고 불리기도 한다.

외국의 한 남성 또한 차 수리 도중, 한 고양이에게 집사가 되라고 강요를 받은 사연이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20일 고양이 전문 매체 러브미아우는 우연히 만나게 된 이웃집 고양이와의 특별한 묘연을 지닌 남성의 사연을 소개했다.

사진작가로 활동 중인 스티브 하멜은 작년 말쯤, 자신의 집 차고지에서 자동차를 수리하던 도중 고양이 한 마리를 발견했다.

스티브가 열심히 일하고 있을 때 차고 안에 무단으로 들어온 고양이는 대뜸 도와주겠다는 듯 그의 차량 위로 뛰어올랐다.

고양이는 그의 주의를 끌고 싶어 했으며 심지어는 그의 어깨 위로 올라가 얼굴을 껴안았다.

여기서 중요한 점은 스티브 하멜이 고양이를 키우지 않는다는 점이다.

마치 둘은 오랜 세월을 함께 했던 것처럼 고양이는 안정감 있게 그의 어깨에 자리 잡고 앉아 어디를 가든 붙어있었다.

고양이는 그가 수리하고 있는 차 위로 뛰어내려 수리가 잘되고 있는지 살펴보기도 하고 공구 상자 안에 들어가 자신의 침대처럼 편히 누워있는 모습을 보여주기도 했다.

고양이의 정체가 알고 싶었던 스티브 하멜은 고양이를 꼼꼼히 살펴봤지만, 이름표나 마이크로칩을 발견하지 못했다.

그는 주변에 고양이를 잃어버린 사람이 있는지 수소문하였고 “혹시나 주인을 찾지 못한다면, 내가 기르도록 하겠다”라고 말하며 고양이에게 매혹된 모습을 드러냈다.

스티브 하멜의 딸은 고양이에게 샐리라는 이름을 지어주었고 그들은 여러 고양이 용품과 새 이름표를 달아주며 가족처럼 대해주었다.

스티브 하멜은 해당 사연을 페이스북에 올렸고 대중에게 빠르게 퍼져나갔다.

그리고 이틀 후, 스티브 하멜은 한 가족에게 “우리가 잃어버린 고양이인 것 같다”라는 연락을 받았다.

스티브 하멜의 집으로 찾아온 가족들은 샐리와 그들의 딸이 함께 노는 사진들을 보여주며 자신들의 반려묘임을 증명했다.

알고 보니 샐리의 진짜 가족은 스티브 하멜의 바로 옆 모퉁이에 사는 이웃이었다.

스티브 하멜은 “이미 정이 들어버린 샐리를 떠나보내는 것이 가슴이 아프지만 본래 주인과 재회할 수 있어서 다행이다”라며 “마음은 무겁지만 옳은 일을 했다고 생각한다”라고 전했다.

이어 스티브 하멜은 “샐리를 보내고 빈자리가 너무 크게 느껴져 고양이를 입양했다”라며 “샐리와 비슷하게 생긴 고양이를 원했지만 검은 고양이에게 마음을 빼앗겼고 고양이에게 ‘샐리 2.0’이라는 이름을 지어줬다”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