낮잠 자는 아기 집사 옆에 ‘새끼 냥이’ 두면 벌어지는 일

아기집사와 아기고양이는
집사들을 심쿵사 시킨다

고양이는 시크해 보이는 겉모습과 대비되는 따뜻한 마음을 가진 사랑스러운 동물이다.
 
오늘 소개할 영상을 보면 낮잠을 자고 있는 아기 집사 옆에 있는 아기 고양이의 귀엽고 따사로운 마음을 충분히 느낄 수 있을 것이다.
 
최근 유튜브 채널 금수강산Kpetworld’에는 자는 아기랑 새끼고양이 단둘이 두지 마세요!’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와 화제다.
 
아기와 아기 고양이가 만나면 과연 어떤 일이 일어나는 것일까함께 살펴보자.

영상은 낮잠을 자고 있는 아기 집사 옆을 맴도는 아기 고양이의 모습을 보여주며 시작된다.
 
고양이는 심심한 듯 아기 집사 다리 사이에 앉았다가 옆에 앉았다가 하더니 이내 아기 집사의 팔을 베고 누워 자세를 잡는다.
 
그러고는 잠에 들었다아기 집사의 품이 부드럽고 편안한 듯 아기 고양이는 곤히 잔다.
 
아기 집사도 뒤척거리지 않고 새근새근 잘 잔다이 모습은 마치 사이좋은 형제 같기도 부부 같기도 해 입가에 미소가 떠나지 않는다.

이리저리 자세도 바꾸며 단 한 번의 칭얼거림 없이 그렇게 한참을 단잠에 빠졌다.
 
이후 먼저 잠에서 깬 아기 고양이는 아기 집사 머리 위에 앉아 침대를 향해 꾹꾹이를 시작한다.
 
고양이들이 꾹꾹이를 하는 이유는 상황에 따라 다를 수 있는데 잠잘 준비를 하는 행동이거나 아기 고양이 시절 어미 젖을 찾던 행동이 습관이 되어 나타나는 경우이기도 하다.
 
또 내 것이라는 표시하는 의미로 자신의 냄새를 묻히는 행동이기도 하다.
 
고양이들이 꾹꾹이를 할 때 그르렁그르렁 거리며 골골송을 부르기도 하는데 이는 고양이들이 기분 좋고 행복한 시간이라는 것을 의미한다.

꾹꾹이를 마친 아기 고양이는 아기 집사에게 다가가 뽀뽀를 한다.
 
입에도 한 번 눈에도 한 번 본인도 아기인데 아기 집사가 너무 사랑스러운 듯 눈을 떼질 못한다.
 
손에도 한 번 더 뽀뽀를 하더니 고양이는 아기 집사의 팔을 안고 살포시 기대 눕는다.
 
그러고는 아기 집사에게 몸을 비비며 발가락을 쭉쭉 뻗어 다시 꾹꾹이 자세를 취한다.

고양이들이 집사의 냄새를 맡고 몸을 비빈다는 것은 내 것임을 어필하는 행동이라 한다또 고양이가 집사의 입 주변 냄새를 맡는 행동은 집사가 먹은 음식에 관심을 드러내는 것이다.
 
이런 점을 미루어 보아 아기 고양이는 아기 집사에 대한 관심이 엄청나게 많은 듯하다.
 
이 영상을 접한 누리꾼들은 제목의 의미를 알아버렸다작고 귀여운 천사가 둘이나 같이 있으니 엄청 좋네요…”, “아가끼리 너무 사랑스럽다아”, “평화로운 영상입니다천국에 와 있는 느낌을 받습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또 아기와 고양이가 건강하게 쑥쑥 자라는 5, 10년 후 모습을 꾸준히 보고 싶다는 의견을 전달하기도 했다.

일괄 출처 : 유튜브@금수강산Kpetworl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