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무 위에서 무려 5일 동안이나 버틴 고양이는 결국…

나무 위에서 무려 5일 동안이나 버틴 고양이는 결국…

고양이는 나무를 잘 타는 것으로 유명하지만, 반대로 내려오는 것은 잘 못 한다.

이렇기에 나무를 거침없이 오르다가 내려오지 못해서 사람의 구조를 기다리는 경우가 많다고 한다.

또한 최근에는 50피트 높이의 나무에 갇힌 채, 5일 동안이나 옴짝달싹 못한 고양이가 발견되었다고 해서 화제이다.

<구글 지도>
<RSPCA>

영국의 애버개브니 마을에서 한 동물복지단체가 출동하는 일이 발생했다.

고양이가 높은 나무 위에 갇혀 있다는 신고가 두 건이나 들어왔기 때문이다.

동물복지단체는 소방대원들과 함께 긴급하게 두 팀을 짠 뒤, 각각 해당 신고 지점으로 달려갔다.

<RSPCA>
<SWNS>

첫 번째 현장에는 실제로 커다란 나무가 있었고, 약 50피트 높이의 나뭇가지 위에서 옴짝달싹을 못 하는 고양이를 발견할 수 있었다.

심지어 해당 고양이는 5일 동안이나 나무 위에 갇혀있었던 아주 긴급한 상황이었다.

동물복지단체와 소방대원들은 어서 빨리 조치를 취해야 했다.

<RSPCA>

소방대원들은 가져온 철제 사다리를 나무에 올린 뒤, 천천히 사다리 위로 올라가며 고양이에게 접근했다.

하지만 위협을 느낀 고양이는 소방대원들을 피하며 더 높이 올라갔고, 이로 인해 구출은 난항을 겪었다.

결국 3시간이라는 긴 시간 동안 시도를 계속한 끝에, 소방대원들은 고양이를 구조할 수 있었고 안전하게 지상으로 옮겨졌다.

<RSPCA>

같은 시간, 40마일 떨어져 있는 두 번째 현장에서도 나무 위에 또 다른 고양이가 갇혀있었다.

이 고양이도 첫 번째 현장의 고양이처럼 안전하게 구조가 되었다.

구조가 완료된 후, 두 고양이는 반려인의 품으로 곧장 달려갔으며, 반려인은 매우 안도하며 소방대원들과 동물복지단체에 감사해했다.

<Skyler Whitehead>
<rescuemycat.org>

그 외에도 구조대원의 출동으로 인해 나무 위에 올라갔다가 구조가 되는 고양이들의 해외 토픽을 심심치 않게 볼 수 있다.

고양이들이 발톱을 이용하여 쉽게 나무를 오르는 것과는 달리, 내려올 때는 발톱을 이용할 수 없기 때문에 잘 내려오지 못한다.

그리하여 고양이를 키우는 반려인들은 반려묘가 호기심으로 나무에 높이 올라가는 것을 방지하도록 신경을 써야 할 필요가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