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도 예뻐지자냥’ 얼굴 마사지하는 롤러를 사랑하는 미용 냥이들

작은 얼굴의 비법은 이것
고양이 전용 마사지롤러

부기 없는 작은 얼굴에 브이라인을 갖기 위해 우리는 수많은 노력을 한다.
 
그중 수시로 얼굴마사지 롤러’를 사용하는 것이 대표적인 방법이다.
 
오늘 소개할 영상을 보면 얼굴마사지 롤러를 사용해 예쁨에 예쁨을 더하고 있는 귀여운 고양이들이 나온다.
 
예뻐지고자 하는 마음은 사람과 고양이가 같은 것일까. 지금부터 고양이 전용 마사지롤러를 처음 사용한 고양이들의 반응은 어땠을지 함께 살펴보자.

최근 유튜브 채널 수리노을SuriNoel’에는 고양이에게 얼굴마사지 롤러를 해줬더니!?’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와 화제다.
 
이후 이 영상은 전국에 있는 집사들에게 힐링을 선사하는 영상이 됐다.
 
고양이에게 처음으로 얼굴마사지 롤러를 갖다 대자 처음 느껴본 촉감에 놀란 듯 고양이는 몸을 잔뜩 움츠린다.
 
그러자 집사가 얼굴마사지 롤러에 고양이들이 익숙해질 수 있게 천천히 문질러 주었고 점차 고양이들은 얼굴마사지 롤러를 즐기게 된다.

얼굴과 목덜미몸통 할 것 없이 온몸 구석구석 문질러 주자 시원한 듯 목을 쭉 뻗어 몸을 맡기기도 한다.
 
이제는 얌전히 앉아서 얼굴마사지 롤러를 기다릴 정도가 됐다.
 
집사의 특급 마사지 서비스에 피곤이 풀린 듯 무념무상 표정을 일관하기도 한다.
 
마사지 후 고양이들이 더 부드러워 보이고 얼굴이 작아져 예뻐진 것 같은 느낌은 기분 탓일까.

낯선 물건들이 몸에 닿아도 크게 놀라거나 겁내지 않고 무덤덤한 반응을 보이곤 금세 적응하는 고양이의 모습에서 순한 성격과 더불어 집사와의 유대감을 알 수 있다.
 
고양이들을 가족이라고 생각하라라는 말을 남겼을 정도로 고양이에 대한 사랑이 남다른 집사는 고양이들과의 신뢰가 두터운 듯하다.
 
그 덕분에 우리가 이 힐링 영상을 접하게 된 것이다.
 
얼굴마사지 롤러를 경험하는 고양이의 영상이 공개되면서 그 반응은 정말 대단하다.

표정이 ~시원~하다~’라고 말하는 듯한ㅋㅋㅋㅋ점차 신문물의 유용함을 깨닫고 표정이 변화하는 게 웃겨요”, “안 그래도 얼굴 작은데 마사지 하다가 소멸하겠어요”, “마사지 받는 얼굴이 정말 사랑스러워요
 
너무나 완벽한 힐링영상,,,행복하다요”, “첨에 경계하다가 갑자기 풀어지는 표정 너무 귀엽네요”, “표정이 극락세계에 있는 거 같네요”, “헐 애기들 넘 귀여웡,,,제 심장이 마사지 된 듯
 
영상을 시청한 사람들의 반응들이다아마 이 영상을 못 본 사람은 있어도 한 번만 본 사람은 없지 않을까.
 
오늘 우리에게 큰 선물을 준 고양이들이 앞으로도 사랑스럽고 귀엽고 예쁜 모습으로 모두의 힐링이 되었으면 하는 바람이다.


일괄 출처 : 유튜브@수리노을SuriNoel